국제유가도 3%대 급락해 1월 이후 최저…러 유가 상한제도 영향
11월 서비스 구매관리자지수·10월 공장재 수주, 전망치 상회에 우려
뉴욕증시, '금리 더 올릴 것' 공포 확산…나스닥 1.9%↓
예상보다 탄탄한 미국의 경제지표에 뉴욕증시가 오히려 실망감을 나타냈다.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가 금리를 더 올릴 것이라는 공포가 시장을 내리누른 것으로 보인다.

5일(현지시간) 뉴욕증시의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482.78포인트(1.40%) 떨어진 33,947.10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72.86포인트(1.79%) 하락한 3,998.84로 다시 4,000 선을 내줬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21.56포인트(1.93%) 하락한 11,239.94에 장을 마감했다.

금리인상 속도 조절을 공식화한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의 지난주 연설에 힘입어 상승 랠리를 펼쳤던 뉴욕증시는 생각보다 강한 미국의 경제 상태가 연준의 통화긴축 지속 가능성을 높일 것이라는 두려움에 한발 물러섰다.

지난 2일 시장 전망치를 크게 상회한 11월 고용 지표에 이어 오전 발표된 2개의 다른 지표가 이러한 분위기에 기름을 부었다.

미 공급관리협회(ISM)에 따르면 11월 비제조업(서비스) 구매관리자지수(PMI)는 56.5로 시장 전망치(53.7)는 물론 10월 54.4를 상당폭 상회했다.

이어 상무부가 발표한 10월 공장재 수주도 전월보다 1% 증가해 월가 전망치(0.7%)를 넘어섰다.

미국 경제의 힘을 보여주는 이러한 결과는 연준이 투자자들이 기대한 것보다 더욱 매파(통화긴축 선호)적 기조를 유지할 것이란 관측을 높였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연준이 최종 금리 수준을 5% 이상으로 높이고, 내년 2월에도 2연속 빅스텝(한 번에 0.5%포인트 금리인상)을 고려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결국은 경기침체를 초래할 것이란 공포도 다시 부상했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이런 분위기 속에 기준금리에 민감한 2년물 미 국채 금리는 11bp(1bp=0.01%포인트) 이상 치솟아 지난달 3일 이후 하루 최대폭 상승했고, 시장금리의 벤치마크인 10년물 미 국채 금리도 10bp 가까이 급등했다.

금리 영향을 많이 받는 빅테크들의 주가가 일제히 하강곡선을 그렸고, 특히 테슬라는 12월 상하이 공장 생산 축소 보도의 여파까지 겹쳐 6.4% 떨어졌다.

노스페이스와 밴스의 모회사 VF는 매출·이익 전망 하향조정으로 11.2%, 자회사 슬랙의 최고경영자(CEO) 사임 소식이 나온 세일즈포스는 7.4% 각각 급락했다.

연준의 공격적인 금리인상이 향후 원유 수요를 약화할 것이란 관측에 국제유가도 급락했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내년 1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3.8%(3.05달러) 떨어진 76.93달러에, 런던 ICE선물거래소의 2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3.4%(2.89달러) 떨어진 82.62달러에 각각 거래를 마감했다.

브렌트유는 지난 1월10일 이후 11개월 만에 최저가를 기록했다.

러시아산 원유 가격 상한액이 배럴당 60달러로 정해진 것도 국제 유가에 하방 압력을 가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