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테라·루나 폭락사태의 핵심 인물로 지목되는 신현성 전 차이코퍼레이션 총괄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홍진표 서울남부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신 전 대표를 포함한 테라·루나의 초기 투자자 및 개발자 8인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이날 오전 2시 20분께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홍 부장판사는 이와 관련해 "수사에 임하는 태도, 진술 경위·과정, 내용 등을 고려할 때 정당한 방어권 행사의 범위를 넘어 증거를 인멸하거나 도주할 우려가 있다고 보기 어렵다"고 기각 이유를 설명했다.

신 전 대표는 테라·루나 폭락 사태의 핵심 인물로 꼽힌다.

신 전 대표 등은 스테이블 코인(가격이 고정된 가상자산) 테라와 자매 코인 루나가 알고리즘에 따라 가격이 자동으로 조정되는 설계 자체에 흠이 있는데도 투자자들에게 알리지 않고 발행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등을 받고 있다.
'테라·루나' 공동창업자 신현성 구속영장 기각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김정호 블루밍비트 기자 reporter1@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