증권가 어벤져스가 처음으로 뭉쳤다!

한국경제신문이 새로운 강세장을 준비하는 투자자들을 위해 '베스트 애널리스트와 함께 하는 2023년 주식시장 전망'을 주제로 '한경 마켓PRO 투자스쿨'을 개최합니다. 각 분야별 최고로 선정된 애널리스트들이 강사로 나서 내년 증시 및 각 업종 전망과 톱픽을 제시합니다. 5일부터 15일까지 총 20개의 강연 영상을 한국경제신문 홈페이지 한경닷컴(hankyung.com/marketpro/investingschool)에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한경 마켓PRO투자스쿨의 7일 강연은 한국 투자자들이 가장 관심이 큰 업종의 투자전략으로 채워졌다. 최도연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와 김동원 KB증권 애널리스트가 각각 반도체와 전기전자 업종의 내년 투자전략에 대해 설명했다.
반도체 베스트 애널리스트 "내년 상반기에 삼성전자 담을 기회 온다" [2023년 증시전망③]
☞한경 마켓PRO 투자스쿨 바로가기

우선 최도연 연구원은 내년 상반기 반도체 업황이 바닥을 찍고 반등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도체 업황 회복의 전제는 전방업체 재고 소진과 매크로 회복이다. 최 연구원은 "2016년 반도체 고객사 오더컷이 이뤄진 뒤 2개분기 이후, 2018년엔 3개분기 이후 반도체 업황이 돌았다"며 "올해 반도체 오더컷은 지난 3분기에 이뤄진 만큼 내년 2분기엔 전방업체 재고가 다 소진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전방업체 재고가 소진되고 매크로 회복까지 전제되면 내년 상반기는 반도체를 담을 수 있는 기회가 올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발 반도체 치킨 게임에 대해선 우려할 필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최 연구원은 "삼성전자를 제외한 다른 업체들은 모두 공급을 줄이고 있다"며 "삼성전자 역시 설비투자(Capex)를 마냥 확대할 수 없는 상황이어서 치킨게임에 대한 우려는 과도하다"고 짚었다.

김동원 연구원은 내년도 전기전자 업종의 전망은 그리 밝지 않다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디스플레이의 경우 중국 LCD 업체의 가동률이 지난 8월 이후 증가하면서 내년에도 공급과잉이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며 "PC는 코로나19 수요가 급격히 확대된 이후 최근 축소되고 있고, 스마트폰 출하량도 금리 인상에 따라 가처분소득이 줄면서 전년 대비 0.6%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다만 아이폰 판매 확대 수혜를 입을 종목, 전장사업의 확대가 이뤄지고 있는 종목들은 내년에도 긍정적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최선호주로 삼성전자와 , 를 꼽았다. 김 연구원은 "삼성전자는 아이폰14 프로 판매로 OLED 점유율이 늘어나며 내년도 디스플레이 매출 비중이 21%로 10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 연구원은 "LG이노텍도 아이폰14 프로 수혜가 기대되며 전장 부품 사업이 올해 흑자전환한 것도 긍정적"이라며 "LG전자 역시 전장부품 사업이 예상을 상회하는 성장세를 보이고 있고 향후 흑자기조를 유지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반도체 베스트 애널리스트 "내년 상반기에 삼성전자 담을 기회 온다" [2023년 증시전망③]