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게티이미지뱅크
사진= 게티이미지뱅크
키움증권은 1일 인터넷·게임 업종에 대해 글로벌 확장성이 용이하다며 투자 대상에 대한 균형 잡힌 시각이 필요하다고 평가했다.

김진구 키움증권 연구원은 "인터넷·게임 업종은 금리 같은 수에 민감하고 수익률 변동성이 클 수 있다"며 "경기와 관련해 복합적 상황이 내재한 시기에는 공격적인 전략보다는 균형 잡힌 시각이 필요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 연구원은 게임 대형주에 대해 트리플A급 게임으로 견고한 포지셔닝을 구축한 ' '를 최선호 주(톱픽)로 꼽았다. 추천주로는 글로벌 지식재산권(IP)인 배틀 그라운드를 확보한 ' '을 추천주로 제시했다.

김 연구원은 "게임은 트리플 A급 게임 전쟁이 격화될 것"이라며 "차별화된 게임성을 갖추고 글로벌 유저로부터 긍정적 피드백을 확보한 게임이 생존하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게임 업종에 대해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과 연결 고리를 가지면서 블록체인 에코시스템을 구축할 최초의 글로벌 게임사의 출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 연구원은 인터넷 대형주로 검색광고 중심의 실적 가시성과 안정성을 확보해 커머스(상거래) 솔루션 및 AI 비즈니스 확장성을 지닌 ' '를 추천주로 꼽았다.

김 연구원은 "네이버의 경우 디지털 광고의 효율성이 전제되어 있다"며 "메타버스, 로봇, 클라우드를 결합한 AI 확장성 등으로 중장기적으로 성장세를 보일 것"이라고 판단했다.

이어 김 연구원은 2023년 인터넷·게임 업종은 메타버스 경쟁이 치열하게 발생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그는 "상용화 엔진과 자체 엔진 간 경쟁 강도가 증가할 것"이라며 "인공지능(AI), 시각특수효과(VFX) 등 기술을 탑재해 콘텐츠의 경쟁력을 끌어올릴 수 있는 업체가 주목받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세린 한경닷컴 기자 celine@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