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중공업, 3999억 규모 에탄운반선 2척 수주 [주목 e공시]
은 아시아 소재의 선사와 3999억원 규모의 초대형에탄운반선(VLEC) 2척의 공급계약을 체결했다고 1일 공시했다.

계약금액은 3999억원으로 지난해 연결기준 매출액의 4.81%에 해당하는 규모다. 계약기간은 2026년 1월 5일까지다. VLEC는 셰일가스 등 천연가스에서 추출되는 에탄을 액화, 부피를 줄여 액상천연가스(NGL) 형태로 운반하는 가스운반선이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