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사진=한경DB
아모레퍼시픽. 사진=한경DB
한국투자증권은 1일 에 대해 설화수 브랜드력이 높아지며 점진적인 주가 회복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 15만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김명주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최근 중국 제로코로나 완화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며 "완화에 대한 방향성은 명확해졌으나, 완화 시점 등 여전히 불확실성이 높기 때문에 화장품 기업 중 손익 개선이 확실한 기업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중 아모레퍼시픽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봤다. 김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의 해외법인은 중국 사업의 구조조정 효과와 기타 해외법인의 양호한 매출 성장으로 내년 영업이익 레버리지 효과를 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김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이 중국의 이니스프리 매장 철수 등으로 해외사업 감가상각비를 지난해 30% 이상, 올해 38% 이상 줄인 것으로 추정했다. 내년 아모레퍼시픽의 해외사업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해 775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아모레퍼시픽은 설화수의 리브랜딩을 마치고 올해 9월부터 글로벌 브랜드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올해 3분기 기준으로 국내·중국에서 설화수의 매출 비중은 35% 수준으로 글로벌 화장품 기업의 럭셔리 매출 비중 대비 여전히 낮다"고 했다.

이어 "설화수 브랜드 강화 전략으로 중국을 포함한 글로벌 내 설화수 브랜드력이 높아지며 아모레퍼시픽의 점진적인 주가 회복이 예상된다"며 "올 3분기 아모레퍼시픽의 중국 매출은 경쟁사(전년 동기 대비 9% 감소 추정)와 달리 전분기 대비 16% 증가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