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에도 저성장·고금리 기조 속에서 성장주보다 가치주가 강세를 보일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전문가들은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이 낮으면서도 수익성은 계속 높아지는 가치주에 주목해야 한다고 강조한다.

29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와 하나증권에 따르면 내년 예상 PER이 10배 미만이면서 PBR이 1보다 낮은 기업은 35곳으로 집계됐다. 이 중 내년에도 실적 향상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기업은 25곳이었다. , , , , , , , 롯제지주, 세아베스틸지주, , , , , , 등이다.

전문가들은 과거 주식시장에서 버블장 이후 가치주 강세가 나타났다는 점을 근거로 꼽는다. 내년 역시 ‘저평가·고실적’ 테마 투자가 유효할 것이란 조언이다. 설태현 DB금융투자 연구원은 “정보기술(IT) 버블 이후에도 그랬듯이 거품이 사라진 뒤 가치주가 강세를 보이는 현상이 반복돼 왔다”고 설명했다.

내년에 고금리 및 고물가 상황이 계속될 것이란 점도 가치주 강세 전망에 힘을 싣고 있다. 이재만 하나투자증권 연구원은 “고금리로 인해 기대수익률(PER의 역수)이 높은 종목에 대한 투자심리가 강해질 수 있다”며 “또 인플레이션으로 자산가치가 상승하면 저PBR 종목이 수혜를 본다”고 말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