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믹스 "충분히 소명했다"…DAXA에 반박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DAXA·닥사)가 위믹스(WEMIX) 상장폐지는 불충분한 소명과 신뢰 훼손의 결론이라는 공식 입장문을 낸 가운데, 위믹스 측이 이를 정면 반박했다.

28일 위믹스 측은 공식 텔레그램 채널을 통해 "'유통 계획량을 초과하는 실제 유통량' 및 코코아파이낸스 담보 제공에 대해서 빠른 원상복구 이후 소명을 진행했다"면서 "소명이 부족했다는 DAXA의 입장은 사실이 아니다"고 주장했다.

이어 "DAXA가 주장하는 위믹스의 투자유의 종목 지정 사유는 애시당초 문제가 되지 않았을 수 있다. 최근 유통량 계획을 위반한, 혹은 유통량 계획이 아예 없는 코인과 토큰들을 대하는 업비트의 안일한 봐주기식 대처는 이를 방증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어떠한 이유에서 신뢰가 훼손됐는지에 대한 설명이 없다. 소명 기간 내내 즉각적인 원상 복구와 유통량의 소명, 그리고 실시간 유통량 공시 등을 통해 신뢰를 회복하기 위해 노력해왔다"고 부연했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조연우 블루밍비트 기자 told_u_so@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