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화장품주가 나홀로 상승했다. 중국의 봉쇄 반대 시위 여파로 국내 증시가 하락한 것과 반대다. 이번 시위를 기점으로 중국 정부가 제로코로나 정책을 완화할 것이란 기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화장품 관련주 아모레G와 아모레퍼시픽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각각 6.33%, 2.05% 상승했다. LG생활건강도 지난 18일부터 전 거래일까지 1주 새 7% 넘게 떨어졌다가 이날 0.65% 올랐다.

중국에서 발생한 코로나19 봉쇄 반대 시위 영향으로 이날 코스피지수는 1.21% 떨어져 2400선을 가까스로 지켰다. 코스닥지수도 2% 넘게 떨어졌다.

하지만 봉쇄 반대 시위가 화장품주엔 악재가 아닌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중국 정부가 이번 시위를 계기로 제로코로나 정책을 완화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다. 박수진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인민일보에서도 전면봉쇄가 아닌 과학·정밀 방역을 강조했다”며 “이번 사건을 기점으로 코로나19 방역체제 추가 완화 가능성이 확대되고 있다”고 했다.

국내 화장품주는 중국이 제로코로나 정책을 완화하면 큰 수혜를 볼 업종으로 꼽힌다. 정소연 교보증권 연구원은 “투자자들은 중국의 봉쇄 반대 시위가 화장품주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 보고 있다”며 “주가가 바닥 수준이다보니 조그마한 기대감에도 주가가 올랐다”고 말했다.

다만 봉쇄 완화 기대만으로 주가가 추세적 상승을 하긴 어렵다는 지적이다. 정혜진 현대차증권 연구원은 “화장품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되고 있다”면서도 “주가가 상승을 지속하려면 개별업체별 실적 개선이 확인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최세영 기자 seyeong202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