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 마켓PRO 텔레그램을 구독하시면 프리미엄 투자 콘텐츠를 보다 편리하게 볼 수 있습니다.

종목 집중탐구


광양 공장·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등 투자 활발
리튬 부문 매출 꾸준히 늘어…전년 동기比 2배
자칫 회수율 저조할 수도…리튬 가격 등 변수 여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2차전지 관련 테마가 시장에서 뜨겁습니다. 아직 전기차 시장이 태동단계에 머무르고 있지만 성장성 측면에서 2차전지가 크게 기복을 겪지 않을 것이란 관측 때문이죠. 요즘은 염호에서 추출하는 리튬이나 광산에서 채굴하는 니켈 등 2차전지 원자재 관련주가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습니다. 별 볼 일 없던 회사가 리튬 사업을 언급만 해도 주가가 요동칠 정도죠.

이번 종목 집중탐구에선 '포스코홀딩스'( )에 대해 살펴보려고 합니다. 최근 국내 대표 철강사에서 친환경 미래 소재 기업으로 탈바꿈하고 있기 때문. 시장에서 포스코홀딩스를 주목하는 이유는 '눈에 보이는 투자' 때문입니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달 7일 아르헨티나 염수 리튬 상용화 공장 2단계 투자를 결정했죠. 2단계 사업의 총투자비는 10억9000만달러(약 1조5000억원)입니다. 미국의 인플레이션감축법(IRA)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2단계 투자를 당초 계획인 내년에서 앞당긴 것.

나아가 올 연말 아르헨티나 4000m 고지대에 있는 염호에 탄산리튬 생산공장을 착공할 계획입니다. 탄산리튬을 최종 배터리 제조에 사용되는 수산화리튬으로 가공하는 공정은 내년 상반기에 국내에서 착공해 2025년 하반기 준공할 예정입니다.
투자 대비 수익성 우려도…주가는 껑충
과거 MB정권의 자원개발 사업이 떠오릅니다. 정부는 국제유가나 천연가스 등이 가격 변동성을 키우자 자주개발률을 높여 적극 대응한다는 방침을 내놨죠. 자주개발률이란 자원 수입 물량 중에서 자국 기업이 개발해 확보한 물량 비율을 의미합니다.

당시 주식시장에서도 자원개발 재료가 주목받았죠. 지금의 리튬 추출, 니켈 채굴처럼요. 성공하면 수익이 크다는 점과 국내뿐 아니라 세계 각국이 자원개발에 적극적으로 나선다는 것이 주가에 긍정적인 역할을 했습니다. 하지만 성공 여부를 확인하기까지는 많은 시간과 확률싸움을 해야 한다는 점에서 신중한 투자가 요구되죠.

포스코홀딩스의 2차전지 원자재 사업도 수익성에 대한 우려가 있습니다. 투입되는 비용 대비 성과, 생산성 기술력에 대한 불확실성 등 변수가 상당하기 때문이죠. 과거 공기업들의 자원개발 사업처럼 투자금 대비 회수율이 저조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더군다나 수산화리튬 등 배터리에 쓰이는 화합물로 정제·가공하려면 상당한 시간과 비용이 들어간다는 점입니다. 특히 가공 과정에서 환경 파괴 우려가 크고 대규모 인력이 투입돼야 하므로 리튬 가공은 대부분 중국에서 이뤄졌던 것이죠. 만약 해외에서 추출부터 가공까지 진행될 경우 인프라 투자 등 상당한 비용이 필요하게 됩니다. 결국 리튬 가격 변동 폭에 따라 사업 성과도 달라지겠죠.
[마켓PRO] "철강일까 2차전지일까"…포스코홀딩스 '리튬 관련주'로 보는 이유
그럼에도 포스코홀딩스 주가는 꾸준히 우상향하고 있습니다. 지난 9월30일 장중 21만1000원까지 떨어졌으나 이후 주가가 오르더니 현재는 29만원대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이 기간 상승률은 약 40%에 달합니다.

중국산 제품을 제외하는 미국 IRA와 함께 리튬 가격이 급등한 것이 주가에 호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더군다나 국내 2차전지 관련 업종이나 산업이 생존하기 위해선 2차전지 원자재 생산은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분위기가 투자심리를 자극하기도 했죠.

2차전지 테마도 발 빠르게 변화하고 있습니다. 전기차를 시작으로 배터리, 생산 장비, 부품, 소재, 원자재까지 분야도 점차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2차전지 밸류체인에서 원자재는 채굴→소재 가공→양·음극재 제조 단계를 거칩니다. 이후에 배터리나 에너지저장장치(ESS) 등으로 생산됩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글로벌 리튬 수요는 올해 52만9000톤(t)에서 2025년 104만3000t, 2030년 273만9000t으로 급증할 전망입니다. 3년 뒤 두배로, 8년 뒤에 5배 이상 성장한다는 의미죠. 투자자들은 유럽과 미국의 법안 제정으로 중국을 대체할 수 있는 2차전지 공급망 업체들의 수혜를 찾고 있는 것이죠.
광양 수산화리튬 공장 가동 시점 주목…"가치 재평가 필요해"
포스코홀딩스는 리튬 추출 등의 사업을 2010년부터 시작했습니다. 현재는 2차전지 소재의 밸류체인 전반인 리튬, 니켈, 흑연부터 원료 정제, 소재 리사이클링(재활용) 분야까지 진출한 상황이죠.

포스코홀딩스 매출처는 크게 4개 분야(철강, 친환경인프라, 친환경미래소재, 기타부문)로 나눠집니다. 리튬 등 2차전지 관련 사업은 친환경미래소재 부문에 포함됩니다. 포스코홀딩스는 지난 3분기까지 연결 기준 65조5025억원의 매출액을 기록했습니다. 이 중 친환경미래소재 부문의 매출액은 1조8717억원으로 집계됐습니다. 대부분의 매출액 비중은 철강과 친환경인프라(건설, 무역, 에너지 등) 부문에서 나오고 있습니다. 그럼에도 이번 친환경미래소재 매출액은 작년 3분기 대비(9034억원) 대비 2배가량 늘어났죠.

이유진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앞으로 핵심 광물 정제련은 동맹국 기반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면서 "포스코홀딩스의 원료부터 최종소재까지 수직계열화된 2차전지 소재 밸류체인에 대한 재평가가 필요하다"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포스코홀딩스는 2030년까지 리튬 30만t, 니켈 20만t, 양극재 61만t, 음극재 32만t 생산 체제를 구축할 계획으로, 2차전지 소재 부문에서만 연간 41조원의 매출액과 상각전 영업이익(EBITDA) 11조4000억원 목표를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포스코홀딩스가 짓고 있는 아르헨티나 염수리튬 시범공장 전경.
포스코홀딩스가 짓고 있는 아르헨티나 염수리튬 시범공장 전경.
또 포스코홀딩스는 지난해 광양 율촌 산업단지에 4만3000t 규모의 수산화리튬 상용화 공장을 착공하기도 했죠. 2028년까지 연간 15만t 규모의 수산화리튬 생산 체제를 구축하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습니다.

증권업계에서는 내년 말 광양 리튬 공장이 가동되기 시작하면서 2차전지 소재 사업에 대한 가치가 본격적으로 부각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이르면 2024년부터 리튬 관련 매출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죠. 분기 보고서에서 포스코홀딩스가 지난 3분기까지 광양 리튬 공장에 투자한 금액은 1468억원으로, 향후 7720억원을 추가로 투자할 계획입니다.

금융투자업계 한 관계자는 "최근 주식시장에서 리튬 추출 등의 사업을 외치는 중·소형주들이 많은데, 포스코홀딩스가 관련 테마 대표주로 보는 것이 맞다"면서 "지금 2차전지 원자재 테마에선 중·소형주보단 대형주 중심으로 실적이나 성과가 나올 가능성이 높은데, 포스코홀딩스의 경우 실제로 큰 금액이 관련 투자비로 쓰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포스코홀딩스 프로필(11월25일 종가기준)
현재 주가: 29만5500원
PER(12개월 포워드): 5.88배
적정주가: 36만8500원(최근 3개월 내 증권사 평균 목표가)
연간 영업이익 컨센서스: 6조1568억원

류은혁 한경닷컴 기자 ehryu@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