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스시, 잘하는 것에 집중하는 중… 목표가↑"-신한
신한투자증권은 28일 아이에스시( )에 대해 비메모리 경쟁력 강화와 차세대 D램 규격인 DDR5 모멘텀으로 양호한 주가 흐름이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에 목표가를 기존 4만3000원에서 4만9000원에서 높이고,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올 4분기 아이에스시는 매출액 438억원, 영업이익 139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신한투자증권은 전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은 25.4%, 영업이익은 65% 증가한 추정치다.

이 증권사 김찬우 연구원은 "통상적으로 4분기는 해외 고객사 휴가 시즌으로 주문이 감소하는 시기"라며 "전방 수요 우려는 분명하지만 고객사들이 신제품 출시를 준비하는 과정에서 실적 개선이 있을 것"으로 봤다.

올해 연간 매출액으론 1893억원, 영업이익 683억원을 예상했다. 김 연구원은 "전방 수요 감소로 연간으로 상반기 대비 하반기 실적이 감소했지만 연간으로는 고무적인 실적"이라며 "기대요소였던 DDR5가 지연됐다는 점을 고려하면 비메모리향 경쟁력 향상을 체감할 수 있다. 고부가 제품 공급 확대로 영업이익률도 전년대비 10%포인트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내년 매출액은 2204억원, 영업이익은 769억원을 거둘 것으로 봤다. 전년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 각각 16.4%, 12.7%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전방 수요 부진을 감안한 보수적인 추정치라고 김 연구원은 밝혔다.

김 연구원은 "메모리향 소켓 수요는 감소할 전망"이라면서도 "오랜 시간 기다려왔던 북미 고객사의 서버용 신규 중앙처리장치(CPU) 출시에 대한 수혜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어 "출시 시기는 내년 1분기로 예상되며 해당 칩 대응 준비를 하고 있다"며 "서버향 DDR5 소켓의 경쟁력도 매우 높은 것으로 파악되며, 1분기부터 비메모리·메모리 신제품 수요 증가로 실적 개선세가 눈에 띌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연구원은 "전방 수요 우려는 꾸준하지만 회사의 경쟁력은 계속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며 "아직까지 선두업체와의 격차는 일부 있으나 집중하는 시장은 다르다"고 평가했다.

그는 "선두업체는 웨어러블과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기 경쟁력을 강화하는 반면 아이에스시는 서버향 고객사 확보와 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다"며 "비메모리 경쟁력 확대와 DDR5 모멘텀으로 양호한 주가 흐름이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