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외 우량 주식 종목 1개와 국내 채권을 혼합한 단일 종목 상장지수펀드(ETF)가 29일 상장된다. 10개 미만의 종목과 채권이 함께 담긴 소수 종목 ETF도 같은날 선보인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자산운용 미래에셋자산운용 한국투자신탁운용 자산운용 등 4개 자산운용사는 단일 주식 종목 30%와 채권 70%를 결합한 주식·채권 혼합형 ETF를 상장한다. 삼성은 , 미래에셋은 , 한투는 , 한화는 을 단일 종목으로 선택했다. 나머지 채권 70%는 국고채 등으로 구성된다.

KB자산운용·신한자산운용은 소수 종목 40%와 채권 60%로 구성된 ETF를 내놓는다. KB는 삼성전자· · 3개, 신한은 테슬라· · ·애플· 등 5개를 주식 40%로 편입하기로 했다.

단일·소수 종목 ETF는 지난 8월 ETF 관련 일부 규제가 풀리면서 가능해졌다. 기존 ETF는 자본시장법 규정에 따라 최소 10개 이상의 주식 종목을 편입해야 상장이 허용됐지만, 규제 완화 이후 주식과 채권을 합쳐 10개 종목 이상이면 상장이 가능해졌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