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REUTERS
사진=REUTERS
테슬라가 52주 신저가를 갈아치운지 하루만에 8% 가까이 급등했다.

23일(현지시간) 테슬라는 7.82% 오른 183.20달러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장중 166.18달러까지 하락하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지만 하루만에 급등했다.

씨티그룹이 테슬라에 대한 투자 등급을 상향한 영향이다. 이날 씨티그룹은 테슬라에 대한 투자의견을 기존 '매도'에서 '중립' 수준으로 한 단계 상향했다.목표 주가도 176달러로 올렸다. 씨티그룹 측은 "최근 주가가 급락하면서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도 내년 주당순이익(EPS) 전망치 대비 30배 정도로 내려왔다"고 설명했다. 테슬라 주가가 연초 대비 50% 넘게 하락하면서 매력적인 가격 구간에 진입했다는 얘기다.

다만 씨티그룹은 "매수 의견으로 한 단계 더 올리기 위해서는 자동차 부문의 매출 총이익률의 확대, 완전자율주행(FSD) 서비스 확장 등이 확인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테슬라 주가에 대해 엇갈린 전망을 내놓고 있다. 최근 미 리서치회사 22V의 존 로크 애널리스트는 경제매체 배런스와의 인터뷰에서 "경기 침체로 기술주 투자 심리가 악화되면서 테슬라가 누렸던 '전기차 선두주자' 효과가 줄어들고 있다'며 "약세장에서 테슬라 주가는 100달러까지 밀릴 수 있다"고 경고했다.

반면 삼성증권은 테슬라의 주가 폭락이 마무리 국면에 돌입했다고 분석했다. 임은영 삼성증권 연구원은 "중국 전기차 1위 업체인 BYD가 가격 인상을 발표하면서 중국 전기차 수요 증가에 대한 자신감을 다시 한번 확인했다"며 "테슬라의 대형 전기트럭 '세미' 공개, 내년 미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에 따른 세액 공제 수혜 등을 감안하면 공포스럽던 주가 하락 사이클은 마무리 단계로 접어들었다"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