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X 붕괴가 가상자산(암호화폐) 시장 전반의 침체를 가져온 가운데, 2014년 발발했던 마운트곡스 파산 때보다는 생태계에 미치는 영향이 적다는 분석이 나왔다.

24일(현지시간) 코인텔레그래프에 따르면 에릭 자르딘(Eric Jardine) 체이널리시스 연구책임자는 이날 트위터를 통해 두 회사의 시장 점유율을 비교하며 이같이 판단했다.

조사 결과, FTX는 평균 13%의 시장 점유율을 차지해왔으며 마운트곡스의 경우 평균 46%의 거래량 점유율을 기록했다.

자르딘 책임자는 "마운트곡스 사태가 진행됐던 2014년에는 중앙집권형 거래소(CEX)가 유일한 게임 참여자였다. 그러나 2022년 말 현재는 거래소 유입량의 절반 가까이가 유니스왑, 커브 등 분산형 거래소(DEX)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체이널리시스 "FTX 붕괴, 마운트곡스 사태 때보다 시장 영향 적어"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정효림 블루밍비트 기자 flgd7142@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