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코퍼레이션, 동유럽 리스크 반사이익으로 실적 호조"-하나
하나증권은 7일 에 대해 지속적인 실적 개선 흐름이 보인다며 목표주가 2만5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현대코퍼레이션의 3분기 매출액은 1조7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64.3% 증가한 수치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29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112.9% 늘어 시장 추정치를 웃돌았다.

유재선 하나증권 연구원은 현대코퍼레이션의 실적에 대해 "동유럽의 지정학적 리스크 확대 이후 유럽향 수주가 늘어 호조가 이어지고 있다"며 "외형적 성장과 함께 이익률도 안정적인 수준을 지속하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유 연구원은 "현대코퍼레이션 철강 부문의 경우 원자재 가격 하락과 제품 가격 약세 우려에도 선행 수주를 기반으로 마진 하락을 방어할 수 있었다"며 "석유화학은 주요 제품 판매 호조와 항공유 수요 회복세가 맞물려 안정적인 실적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원개발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수익이 일부 줄었다"면서도 "금융거래 비중이 높아 금리 상승기에 이익률이 높아지는 승용부품 부문 이익이 증가한 점이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최근 물류 운임이 안정되는 흐름을 고려하면 향후 이익률도 견조한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진영기 한경닷컴 기자 young71@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