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디트스위스가 최대 30억 달러의 부채를 상환한다.

7일(현지시간) 로이터에 따르면 크레디트스위스는 약 30억 달러 규모의 채권 조기상환(바이백)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외신에서는 크레디트스위스가 재무 능력을 보여주고 대출 기관의 점검과 비용에 대해 우려하는 투자자들을 안심시키기 위한 시도라고 평가했다.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