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경(오른쪽) 프리미어 블루본부 대표와 고경태 한영회계법인 세무부문 대표가 업무협약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투자증권)
이재경(오른쪽) 프리미어 블루본부 대표와 고경태 한영회계법인 세무부문 대표가 업무협약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사진=NH투자증권)
은 한영회계법인과 가업승계컨설팅 관련 업무제휴(MOU)를 체결했다고 6일 밝혔다.

NH투자증권 프리미어 블루(Premier Blue)본부는 이번 협약을 통해 한영회계법인의 오래된 지식과 노하우, 글로벌 조직력을 통해 고객들의 원활한 가업승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NH투자증권 프리미어 블루본부는 고액자산가 자산관리에 특화된 본부로 한영회계법인과의 협약을 통해 자산관리 서비스 경쟁력을 극대화했다. 한영회계법인은 전 세계 150여개 국가에서 30만명이 넘는 전문가들이 활동하고 있는 회계·컨설팅 전문기업인 EY의 한국 회원법인이다. 한영회계법인은 EY의 탄탄한 글로벌 네크워크를 통해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 발생하는 회계·세무 이슈까지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최근 해외에서 거주하는 고액자산가 가족이 늘어남에 따라 해외 거주자 과세 문제 등이 중요한 변수로 작용하기 때문에 한영회계법인의 글로벌 네트워크가 큰 장점이 되고 있다.

NH투자증권 관계자는 "내년 세법개정안에는 가업상속공제대상 및 공제한도를 확대하는 내용과 최대주주의 증여주식의 할증평가 적용 대상을 축소하는 내용이 포함돼 개정안이 시행되면 가업승계 수요가 더욱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