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진홍 한컴 아로와나코인 담당자가 비자금 조성 의혹에 대해 부인했다.

6일 열린 2022년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박 담당자는 민병덕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한컴 아로와나 코인의 빗썸 상장 특혜, 가격 조작, 김상철 회장의 비자금 조성 의혹 등에 대해 해명할 수 있느냐"라는 질의에 "비자금 표현 자체를 기사를 통해 알았다"라며 "제가 알기론 한컴그룹은 지금까지 토큰을 판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또한 민 의원이 "아로와나 코인의 빗썸 상장 전, 빗썸 관계자와 사전에 코인 상장 내용을 협의하고 상장일을 미리 확정한 것 아니냐"라는 질의에도 박 담당자는 "상장 전에 만난 것은 상장 한 달 전 심사 단계에서 만난 것이다"라며 "상장일을 확정한 적 없다"고 부인했다.

한편 민 의원은 "아로와나 코인 비자금 조성 의혹이 지난해 국감에서도 나왔는데 방치되고 있다"라며 "빗썸에 대한 특별감사라도 실시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한컴 아로와나 코인' 박진홍, 비자금 조성 부인...민병덕 "빗썸 특감해야"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sheep@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