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라 루나 검증인으로 참여했던 김지윤 디에스알브이랩스 대표가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와의 연락이 두절됐다고 밝혔다.

6일 열린 2022년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김지윤 대표는 "권도형 대표와 친하냐"라는 윤상현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투자사 대표님으로서 연락처를 갖고 있으나, 현재 연락이 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김 대표는 윤 의원이 "권도형 대표와 피해자 28만명 양측에 하고 싶은 말이 있나"라고 하자 "연락이 됐으면 좋겠다"라고 답하기도 했다.

한편 윤 의원의 "루나 폭락 전에 이미 그룹방에서 관련 내용을 공유한 것이 사실이냐"라는 질의에 김 대표는 "잘못된 내용"이라며 "테라 붕괴가 시작되던 당시 체인이 전복되는 상황을 대비하기 위해 전 세계 12여개 팀 밸리데이터가 모이는 그룹방이 생긴 것"이라고 해명했다.

더불어 김 대표는 "테라 프로토콜은 수요와 공급에 의한 알고리즘으로 코드는 정확히 구현됐다"라며 "목적에 도달하지 못 해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향후 프로토콜을 출시하는 회사들은 좀 더 기술적인 설명과 충분한 정보 전달을 통해 투자자들이 이해를 하고 투자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 의원의 "책임자 규명, 문책, 피해자 구제를 위한 테라 특검이 필요하다고 보냐"라는 질의에는 "여러가지 방법으로 피해자 구제에 최선을 다 하시는 모습은 공감한다. 테라 사태 당시 그런 구제들이 많이 없었다"라고 김 대표는 답했다.
'테라 밸리데이터' 김지윤 "권도형, 연락 두절...연락 되길 바란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양한나 블루밍비트 기자 sheep@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