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용 고체전해질 상용화 추진"
세라믹 소재·부품 전문기업 는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핵심 소재로 주목받는 고체 전해질 상용화를 추진 중이라고 5일 밝혔다.

미코는 '전고체 배터리용 고체 전해질' 상용화를 위해 유니스트(UNIST) 김건태 교수팀과 신규 물질에 대한 샘플테스트 및 특허출원을 완료한 상태다. 이번에 출원한 특허는 '산화물계 고체 전해질 신규 물질이 도핑 된 고체 전해질 및 제조 방법'(전고체 리튬 이차전지용 갈륨-테루륨이 도핑 된 고체전해질 및 그의 제조 방법)이다.

미코와 공동개발을 진행하고 있는 김 교수는 "전세계 전기차 보급율이 빠르게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안전성에 대한 이슈가 부각되고 있다"며 "글로벌 완성차 업체들이 외부 충격에도 안정적인 산화물계 고체전해질 수요가 급증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