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간밤 뉴욕증시 훈풍에 힘입어 이틀 연속 상승 마감했다. 반면 코스닥은 하루 만에 돌아선 외국인에 하락했다.

5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84포인트(0.26%) 상승한 2215.22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39.47포인트(1.79%) 오른 2248.85로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4541억원, 766억원 순매수했다. 기관은 5505억원 매도 우위였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 증시 호조에도 불구하고 국내 증시는 차익실현 매물이 출회하며 약세 흐름을 보였다"며 "특히 코스닥은 외국인이 2600억원 넘는 매도 영향으로 1% 넘게 하락했다"고 말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 , 등 톱3의 약진으로 코스피 하락이 제한적이었다. LG에너지솔루션은 5% 넘게 주가가 올랐고 국내 반도체 대장주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주가는 간밤 필라델피아 반도체 지수가 급등한 영향에 상승했다.

는 이날 7% 넘게 주가가 하락했다. 네이버 주가는 17만원 아래로 떨어지면서 52주 신저가를 다시 한 번 갈아치웠다. 전날 네이버는 북미 중고거래 플랫폼 포쉬마크를 인수한다고 발표했지만 장중 주가는 16만4000원까지 떨어지며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이밖에 , , 등도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1.45포인트(1.64%) 내린 685.34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97포인트(1.43%) 오른 706.76으로 출발했지만 장중 하락 전환하며 700선 아래로 내려왔다.

코스닥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689억원, 562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3262억원 매수 우위였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시가총액 상위 기업들 대부분이 약세를 보였다. , , 등 게임주와 테인먼트, , 등 엔터주 약세가 눈에 띄었다. 펄어비스는 7% 넘게 주가가 빠졌고 카카오게임즈도 5% 넘게 하락했다. JY엔터테인먼트는 4%대 하락세를 보이며 거래를 마쳤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6.4원 내린 1410.1원에 마감했다.

한편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국채금리 하락세가 지속되며 크게 올랐다.

4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80% 상승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3.06%, 3.34% 올랐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