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원화성, 간밤 리비안 주가 급등 영항에 주가 ↑
간밤 뉴욕증시에서 미국 전기차 스타트업 리비안 주가가 급등한 영향으로 주가가 상승하고 있다.

5일 오전 9시34분 기준 대원화성은 전 거래일보다 465원(17.29%) 오른 3155원에 거래 중이다.

대원화성은 리비안의 픽업 트럭에 친환경 시트 소재를 공급하고 있어 리비안 관련주로 분류된다.

4일(현지시간) 리비안은 전 거래일보다 13.83% 상승한 36.30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전날 리비안이 실적 발표를 통해 올해 생산목표 달성이 가능하다고 밝힌 것이 주가를 끌어올렸다.

리비안에 따르면 3분기 생산 대수는 7363대를 기록해 2분기 생산량(4401대)을 웃돌았다. 리비안은 성명에서 올해 2만5000대를 생산하겠다는 목표를 재확인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