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달러에 북미펀드 '독주'…올해 3.5조원 몰렸다
달러화 강세가 지속되면서 북미 펀드들의 설정액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기준 설정액 10억원 이상인 펀드 가운데 북미 주식형 펀드 91개의 설정액은 연초 이후 3조5천407억원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기간 전체 권역의 주식형 펀드 설정액 증가 규모가 4조314억원인 것을 고려하면 대부분의 증가분이 북미 펀드에서 발생했다.

올해 해외주식형 펀드 가운데 유럽 상품의 설정액은 531억원 줄었고 아시아(-84원), 중남미(-65억원), 신흥국(-21억원) 등도 일제히 감소세였다. 같은 기간 북미 채권형 펀드 32개의 설정액은 5천324억원 증가해 전체 권역의 채권형 펀드 설정액 증가 규모(4천822억원)를 웃돌았다.

아시아 채권형 펀드 설정액은 297억원 감소했고, 신흥국과 중남미도 각각 191억원, 14억원 줄면서 북미 설정액의 증가분을 상쇄했다.

이처럼 북미 펀드의 설정액이 불어난 것은 최근 원·달러 환율이 치솟은 결과로 해석된다. 새로운 투자 자금이 북미 펀드에 유입된 것과 별개로, 달러 가치가 오른 데 연동해 원화로 환산한 설정액 규모도 커진 것이다.

지난달 30일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8.7원 내린 달러당 1,430.2원에 거래를 마쳤다.

다만 미국 증시도 약세에 시달리고 있는 만큼 북미 펀드의 수익률은 부진한 상황이다.

지난달 29일(현지시간) 기준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올해 들어 19.57% 떨어졌고,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도 각각 23.62%, 31.37% 하락했다.

이에 따라 연초 이후 북미 주식형 펀드의 수익률도 19.92% 손실을 기록했다.

이는 전체 권역의 주식형 펀드 수익률(-20.67%)과 크게 차이가 나지 않는 수치다. 이 기간 오히려 중남미 상품은 6.46%의 수익을 내기도 했다. 같은 기간 북미 채권형 펀드는 3.69%의 수익을 내며 전체 수익률(-0.45%)을 웃돌았다.

다만 최근 환율 변동성이 커지면서 환 노출형 펀드 상품은 상대적으로 손실 폭이 작았을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북미 주식에 투자하는 '한국투자미국배당귀족증권자투자신탁' 펀드 중 환 헤지형 상품들은 모두 연초 이후 16%대의 손실을 기록했지만, 환 노출형 상품들은 손실을 보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