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송종목 : (084650), (290380), (006910), (119830), (058730)

글로벌증시의 약세와 기준금리 인상, 달러강세 등으로 인한 주가하락장세에 고민이 깊어지는 가운데, 특히 증권사 신용/담보를 이용하는 주식투자자들의 고민이 늘어나고 있다.

당장 주식을 처분하고 싶지만 주가하락으로 인해 쉽사리 매도하기도 어려운 상황에서 대부분 8~10%대의 높은 이자비용을 지불해야하는 부담감과 더불어 한도축소, 만기연장 거절 등 삼중고에 시달리고 있는 가운데 이러한 주식투자자들을 위한 희소식이 있어 시장의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타증권사로 이동하기 위해선 주식을 매도하거나 본인 자금으로 상환해야 이동이 가능한 게 가장 큰 걸림돌이었다.
이런 문제를 노반대의 “대환자금대출”상품을 이용하면 한 번에 해결이 가능하다.

노반대 “대환자금대출”상품을 이용하여 기존에 사용중인 증권사의 신용/담보대출(보통 8~10%)을 상환하고 낮은 이벤트 금리(4%대)가 적용되는 증권사로의 이동을 주식매도 없이 도와준다.
기존에 사용중인 증권사의 신용/담보대출의 종목별 한도가 축소되거나 또는 만기연장이 안되는 등의 고민을 해결함과 동시에 이자비용까지도 크게 아낄 수 있어 투자자들에게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노반대에서는 이러한 투자자들의 애로사항을 적극 해결하기 위하여 금리이벤트를 진행 중인 증권사 정보를 투자자에게 제공하고, 안전하게 갈아탈 수 있도록 기존 증권사 신용융자 상환자금을 마중물처럼 지원해준다.

보유주식 매도 없이 8~10%대 금리에서 현재 이벤트중인 4%대의 낮은 이율로 증권사 신용, 담보대출을 이용할 수 있게 해서 만기연장, 한도축소의 고민은 물론 이자금액까지 낮아지는 일석삼조의 효과를 얻을 수 있다.

▶ 노반대 대환자금대출이 좋은 이유 5가지!!
1) 증권사 신용이자 8~10%대 -> 매도없이 타증권사 신용/담보 4%대로 대환 (예. A증권사에서 신용융자 3억원을 9.8%금리로 사용하다가 B증권사를 통해 4.4%로 대환 할 경우 6개월간 약 810만원의 이자절감 가능)
2) 보유한 주식 매도없이 대환
3) 선취, 중도상환수수료 등 부대비용 전혀 없음
4) 공동인증서, 본인명의 휴대폰만 있으면 어디서든 신청 가능
5) DSR 관계없이 실행 가능

▶ 노반대로 대환자금대출 신청하기!!
– 홈페이지 : https://www.danbifund.co.kr/hk
– 상담전화 : 1544-4886

★ 장마감 시간이 가까워질수록 문의가 많아 상담이 지연될 수 있습니다.
★ 9월 문의하신 고객들이 많이 보유하신 종목으로는 선광, 희림, SDN, 이루온, 캠시스, 한신기계, 우진, 대성홀딩스, 폴라리스우노, 빅텍, 삼천리, 티사이언티픽, 고려시멘트, 케이피에프, 포메탈, 스페코, 삼진엘앤디, 디와이피엔에프, 일진파워, 에너토크, 티플랙스, 미투온, 유일로보틱스, 미래나노텍, 혜인, 랩지노믹스, 대유, 보성파워텍, 아이텍, 다스코, 아비코전자, 피씨디렉트, 화성밸브, 버킷스튜디오, 현대에버다임, 파워넷, 우림피티에스, 대주산업, 서린바이오, 세종메디칼, 유니온머티리얼, MDS테크, KG ETS, 한네트, 휴마시스 큐브엔터, 고려산업, 제룡전기, 켐트로스, 조광ILI 등이 있습니다.

★ 안내사항
과도한 빚은 당신에게 큰 불행을 안겨줄 수 있습니다. 대출 시 신용등급 하락으로 다른 금융거래가 제약받을 수 있습니다.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받는 것은 불법입니다.

상호명: ㈜단비대부 2021-서울영등포-2102(대부업) | TEL: 1544-4886 | 대출금리: 연 20%이내(연체금리는 약정금리+3%p이내, 최대 연 20%이내) | 단, 2021. 7. 7.부터 신규체결, 갱신, 연장되는 계약에 한함 | 채무의 조기상환 조건 및 부대비용 없음. (단, 신용조회비용 및 담보권설정비용 있음), 이자 외 별도로 중개수수료를 요구하거나 수취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 대표이사: 박동원 | 사업자등록번호: 274-86-00231 | 등록기관명칭: 서울 영등포구청(담당부서: 일자리경제과, 02-2670-3414) | 소재지 : 서울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0, 407호 (여의도동,미원빌딩) | 개인정보관리자메일: help@danbifund.co.kr




무료상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