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일기획 제공
제일기획 제공
대신증권은 28일 에 대해 비수기임에도 호실적이 예상된다며 목표주가 3만3000원과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올 3분기 제일기획은 매출총이익(GP) 3700억원, 영업이익 908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대신증권은 예상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총이익과 영업이익 각각 13%, 29% 증가한 수치다.

김회재 대신증권 연구원은 이 같은 실적 전망치에 대해 "9개 분기 연속 분기 기준 최고 매출총이익과 영업이익을 달성하고, 처음으로 분기 기준 900억원대 영업이익이 전망된다"고 밝혔다.

이어 "비수기 및 경기침체 우려에도 불구하고 호실적을 달성하는 배경은 캡티브(계열사 간 거래) 비중이 70% 수준이고, 경기에 영향을 받는 매체 집행 비중이 낮기 때문"이라며 "디지털 중심으로 성장을 지속하고 있고, 일상 회복에 따른 BTL(비매체광고) 수요도 회복 중"이라고 설명했다.

고배당 매력도 있다고 짚었다. 김 연구원은 "제일기획은 2017년 배당성향 60% 정책을 도입했다"며 "올해 주당배당금(DPS)은 1300원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일기획은 매출총이익의 5% 정도를 기여할 수 있는 규모의 인수합병(M&A)도 추진 중"이라며 "M&A 비용은 4~5년에 걸쳐서 성과 연동형으로 지급하기 때문에 대형 M&A가 성사돼도 배당성향 60%는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