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영국 금융시장이 리즈 트러스 정부의 50년 만에 최대 감세 정책에 휘청이고 있다. 영국 국채 금리가 ‘부채 과다국’인 그리스와 이탈리아의 국채 금리를 뛰어넘었다. 감세안 후폭풍으로 영국 파운드화 가치가 급락한 데 이어 영국 국채 가치도 추락하고 있다. CNN은 “영국 정부의 정책이 ‘도박’으로 여겨지며 세계 금융시장에 충격을 주고 있다”고 분석했다.
영국 국채의 굴욕…伊·그리스보다 싸네
치솟는 영국 국채금리
월스트리트저널(WSJ)은 26일(현지시간) 영국 국채 금리가 그리스와 이탈리아 국채 금리보다 높아졌다고 보도했다. 이날 기준 영국 국채 5년물 금리는 4.579%를 기록했다. 같은 날 그리스 국채 5년물과 이탈리아 국채 5년물은 각각 4.058%, 4.079%로 마감했다.

영국 국채 5년물 금리가 0.5%포인트 높다는 것은 영국 국채 가격이 그리스와 이탈리아 국채보다 12%가량 싸다는 의미다. 채권 금리가 올라가면 채권 가격은 떨어진다.

이탈리아와 그리스는 부채가 많아 최근 몇 년간 이들 국가의 국채 금리는 유로존에서 가장 높은 수준을 유지했다. 하지만 지난 23일 영국 정부가 450억파운드(약 68조원)의 감세 계획을 발표한 뒤 상황이 뒤바뀌었다. WSJ는 “영국이 50년 만에 최대 규모의 감세를 추진하자 인플레이션과 정부 부채 부담에 대한 우려가 커져 영국 국채 금리가 이탈리아와 그리스 수준을 넘어섰다”고 분석했다. 이는 유로존에서 고위험국으로 통하는 이탈리아와 그리스보다 영국 정부의 차입 비용이 더 높아짐을 의미한다.

대표적 장기채권인 10년물 영국 국채도 비슷한 수모를 겪고 있다. 10년 만기 영국 국채 금리는 이날 4.282%로 마감했다. 스페인(3.252%)과 포르투갈(3.195%)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보다 1%포인트 이상 높았다. 10년물 영국 국채 금리가 4%를 넘어선 것은 2010년 이후 12년 만에 처음이다.

영국 국채 금리는 올 들어 가파르게 올랐다. 올해 초만 해도 영국 국채 10년물과 5년물 금리는 각각 0.971%, 0.82%였다. 영국중앙은행(BOE)이 계속 기준금리를 올리자 중기물인 5년물 국채 금리는 지난 8월 2%를 넘어섰다. 최근 영국 정부가 감세 계획을 공개하자 4%를 돌파했다.
시장 기대에 못 미친 조치
파운드화 가치도 급전직하하고 있다. WSJ에 따르면 달러·파운드 환율은 1.0349달러까지 추락해 사상 최저치를 경신했다. 시장에선 BOE가 비상 대책을 내놓을 것으로 예상했다.

니컬러스 페레스 밴티지 포인트자산운용 최고투자책임자(CIO)는 “BOE가 긴급 통화정책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올려도 전혀 놀랍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BOE는 이날 성명서를 통해 “11월 3일로 예정된 다음 통화정책회의에서 파운드 하락과 영국 정부의 예산 계획을 평가할 것”이라며 긴급 통화정책 회의 가능성을 일축했다. 다만 BOE는 “금융시장을 매우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있다. 중기적으로 물가 목표 2% 달성을 위해 필요한 만큼의 금리를 올리겠다”고 설명했다.

이날 투자전문 매체인 배런스는 파운드화가 ‘채권시장 자경단(vigilantes)’의 표적이 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채권시장 자경단은 인플레이션이나 중앙은행의 긴축정책으로 채권 금리가 오를 가능성이 있는 국채를 대량 매도하는 투자자들을 일컫는다. 1984년 경제학자 에드워드 야데니가 처음 사용한 말이다. 과거 재정위기를 겪은 그리스와 아일랜드도 채권시장 자경단의 공격을 받았다.

워싱턴=정인설 특파원/박주연 기자 surisur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