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사진=뉴스1)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사진=뉴스1)
미국의 강도 높은 긴축 움직임에 국내 증시가 크게 흔들렸다. 코스피와 코스닥이 각각 3%, 5% 하락하며 '블랙 먼데이' 공포에 휩싸였고 원·달러 환율은 1430원을 돌파했다.

26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69.06포인트(3.02%) 하락한 2220.94에 거래를 마쳤다. 종가 기준으로 2020년 7월 27일(2217.86) 이후 최저 수준이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9.20포인트(1.28%) 내린 2260.80으로 출발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개인과 외국인은 각각 2456억원, 35억원 순매도했다. 반면 기관은 2800억원 매수 우위였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3연속 자이언트 스텝 여파와 영국발 경기침체 이슈까지 더해지며 코스피와 코스닥 모두 급락했다"며 "영국의 대규모 감세정책 발표에 파운드화가 급락하면서 안전자산인 달러 선호현상이 심화되며 원·달러 환율은 1430원을 돌파했다"고 말했다.

시총 상위주 모두 파란불이 켜졌다. 이 5% 넘게 떨어졌고 도 4%대 하락세를 보였다. , 는 각각 3% 넘게 주가가 빠졌다. , , 등은 1%대 하락세를 보였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6.99포인트(5.07%) 내린 692.37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9.76포인트(1.34%) 내린 719.60으로 출발했다.

코스닥지수가 700선 아래에서 마감한 것은 2020년 6월 15일(장중 저가 693.15) 이후 2년 3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1903억원 순매도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1228억원, 838억원 매수 우위였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가 각각 8%대로 급락했다. 도 5% 넘게 주가가 빠졌고 , 테인먼트도 각각 4% 넘게 하락한 채 장을 마쳤다. , 등은 1% 넘게 주가가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2.0원 오른 1431.3원에 마감했다.

환율이 장중 143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7일(고가 기준 1436.0원) 이후 약 13년 6개월여 만이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9.7원 오른 1419.0원에 개장하자마자 13년 6개월 만에 1420원을 돌파했으며 약 1시간 만에 10원 더 오르며 1430원까지 넘어섰다.

미국 중앙은행(Fed)의 세 번 연속 '자이언트스텝'(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에도 추가 긴축 가능성이 거론되며 국내외 증시가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지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이후 극대화되고 있는 비관심리 확산과 인플레이션, 경기침체, 킹달러 심화 등 악재로 점철된 증시 환경에서 분위기 반전을 기대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허재환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미국 통화긴축 정책이 정점이 임박했다는 신호가 분명해지기 전까지는 현금 형태 자산에 비해 주식시장 등 위험자산의 매력은 떨어질 수밖에 없다"며 "그러나 반전의 게기는 연말~내년 초에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4분기에는 긴축정책의 정점을 지나고 일부 제조업 관련 지표들도 바닥 국면을 지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주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 중앙은행(Fed) 긴축에 대한 우려와 영국 금융시장 불안 여파에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2%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72%, 1.80% 밀렸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