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사진=뉴스1)
서울 중구 하나은행 명동점 딜링룸.(사진=뉴스1)
미국의 강도 높은 긴축 움직임에 국내 증시가 휘청이고 있다. 코스닥은 2년 3개월 만에 700선 아래로 주저 앉았고 원·달러 환율은 1430원을 넘어섰다.

26일 오후 1시39분 기준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32.54포인트(4.46%) 내린 696.82를 나타내고 있다.

코스닥지수가 700선 아래로 내려간 건 2020년 6월 15일(장중 저가 693.15) 이후 2년 3개월여 만에 처음이다.

지수는 전장보다 9.76포인트(1.34%) 내린 719.60에 출발해 낙폭을 키웠다.

거래주체별로 보면 개인이 444억원 순매도 중이며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73억원, 458억원 매수 우위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가운데 는 각각 7%대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는 5% 넘게 하락 중이며 HLB, 테인먼트는 3% 넘게 주가가 빠지고 있다. , , 은 2%대 하락세를 기록 중이다.

같은 시간 코스피는 전장보다 65.25포인트(2.85%) 내린 2224.75를 기록 중이다.

코스피는 전장보다 29.20포인트(%) 내린 2260.80에 개장해 2223.29까지 하락하며 연저점을 경신했다.

거래주체별로 보면 개인과 외국인이 각각 92억원, 558억원 순매도 중이며 기관은 999억원 매수 우위다.

시가총액 상위종목 가운데 이 4% 넘게 하락하고 있다. 도 3%대 하락세를 보이고 있으며 , , , 등도 2% 넘게 주가가 빠지고 있다. , , , 등도 1% 하락세를 보이면서 시가총액 상위 종목 대부분에 파란불이 켜졌다.

원·달러 환율은 하루 만에 20원 넘게 급등하며 1430원을 넘어섰다.

26일 오후 1시39분 기준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22.1원 오른 1431.3원에 거래 중이다.

환율이 장중 143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7일(고가 기준 1436.0원) 이후 약 13년 6개월여 만이다.

이날 환율은 전 거래일 대비 9.7원 오른 1419.0원에 개장하자마자 13년 6개월 만에 1420원을 돌파했으며 약 1시간 만에 10원 더 오르며 1430원까지 넘어섰다.

한편 지난주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미국 중앙은행(Fed) 긴축에 대한 우려와 영국 금융시장 불안 여파에 하락했다. 23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62% 하락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각각 1.72%, 1.80% 밀렸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