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원/달러 환율이 하루 만에 20원 넘게 급등하며 1,420원에 이어 1,430원마저 돌파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은 이날 오전 11시 12분께 1,430.0원을 기록했고, 약 2시간 뒤인 오후 1시 12분께 1,431.3원까지 올랐다.

이는 전 거래일 종가보다 22.0원 오른 수준이다.

환율이 장중 1,430원을 넘어선 것은 금융위기 당시였던 2009년 3월 17일(고가 기준 1,436.0원) 이후 약 13년 6개월여 만이다.

환율은 이날 오전 9.7원 오른 1,419.0원에 개장하자마자 13년 6개월 만에 1,420원을 돌파했으며, 약 1시간 만에 10원 더 오르며 1,430원까지 넘어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