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미지=카카오)
(이미지=카카오)
미국의 고강도 긴축 정책 여파로 국내 대표 성장주인 그룹주 주가가 일제히 하락하고 있다.

26일 오전 10시10분 현재 카카오는 전 거래일보다 600원(0.98%) 하락한 6만4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개장 직후 카카오는 6만100원으로 떨어지면서 52주 신저가를 새로 썼다.

카카오는 지난 16일부터 시작해 이날까지 7거래일 연속 신저가 경신 행진을 이어가면서 6만원선마저 무너질 위기에 처했다.

같은 시간 도 현재 전 거래일보다 1100원(4.69%) 내린 2만2350원에 거래 중이다.

카카오뱅크는 장이 열린 직후 2만2300원으로 하락하면서 52주 신저가를 경신했다.

현재 는 전 거래일보다 1600원(2.89%) 내린 5만3700원, 는 800원(1.86%) 떨어진 4만2100원에 거래 중이다.

카카오페이와 카카오게임즈도 개장 직후 각각 5만3500원과 4만1400원으로 떨어지면서 모두 52주 신저가를 기록했다.

앞서 미국 중앙은행(Fed)은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 데 이어 올해 말까지 금리를 추가로 1.25%포인트 인상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글로벌 중앙은행들도 잇따라 공격적으로 금리를 인상하면서 성장주 투자심리가 악화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