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제철, 철강 수요 회복 시점 지연에 목표가↓"-신한
신한금융투자는 에 대해 철강 수요 회복 시점이 미뤄지고 있다며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으나 목표주가는 5만원으로 하향했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연구원은 26일 "글로벌 경제 불확실성 확대로 철강 수요 회복 시점이 미뤄지고 있다"며 '국내의 경우에는 주요 은행들이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을 사실상 중단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이는 봉형강류 수요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전망"이라고 말했다.

현대제철의 3분기 별도 기준 실적은 매출 6조1000억원, 영업이익 4157억원으로 시장 기대치(영업이익 4895억원)를 하회할 전망이다.

차강판 가격 인상분이 8월 실적부터 반영되는 점은 긍정적이나 이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8월 폭우로 인한 수요 감소로 상쇄될 전망이다. 9월 태풍 '힌남노'로 인한 포항공장 침수와 이에 따른 가동 중단의 영향도 3분기 실적에 반영될 것으로 예상된다.

4분기 별도 영업이익도 3분기와 유사한 수준인 4445억원을 기록할 전망이다. 가격 하락세 지속으로 철강재 수요처들이 적극적인 구매에 나서지 않고 관망하고 있어 단기간 내에 수요 회복이 쉽지 않은 상황이다. 그러나 3분기 비수기를 지나면서 4분기 출하량은 3분기 대비 증가가 예상된다.

박 연구원은 "철근의 경우 연료비 조정단가 인상 여부와 상관없이 기준연료비 인상분 반영으로 4분기 kWh당 4.9원 전기요금 인상이 예정돼 있기 때문에 이에 따른 기준가격 상승이 예상된다"며 "8월에는 원료탄, 9월에는 철스크랩이 가격 반등에 성공한 점도 4분기 평균판매단가(ASP) 상승 전환을 예상케하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