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앙은행(Fed)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에 뒤질세라 각국이 경쟁적으로 금리를 높이고 있다. Fed가 지난 21일 세 번 연속 자이언트스텝(한 번에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을 밟자 다음날 영국 스위스 등 13개국이 금리를 인상했다. 자국 통화가치 하락으로 수입 물가가 오르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다. 6월에 이어 통화가치를 높이려는 2차 ‘역(逆)환율 전쟁(reverse currency war)’이 시작됐다는 분석이다.
○이번에도 Fed가 ‘트리거’
하루새 13개국이 금리 올렸다…"2차 逆환율전쟁 시작"
파이낸셜타임스(FT)는 “Fed의 고강도 긴축이 이어지면서 역환율 전쟁이 심화하고 있다”고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세계 각국은 수출 경쟁력을 위해 자국 통화가치를 낮게 가져가려는 환율 전쟁을 해왔다. 하지만 수십 년 만에 인플레이션이 닥치자 반대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Fed와 보조를 맞추지 않으면 금리 격차에 따른 ‘자본 유출→자국 통화가치 하락→수입 물가 상승’으로 인해 인플레이션이 가중될 수 있어서다.

역환율 전쟁은 6월 중순 이후 본격화했다. 당시 Fed가 28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 것이 계기가 됐다. 달러 가치가 치솟는 것을 두고 볼 수 없었던 많은 나라가 금리 인상에 동참했다. 스위스 노르웨이 등이 6월 금리를 0.5%포인트 전격 인상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킹달러’라는 말이 나올 만큼 강달러 현상이 계속됐다. Fed가 긴축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데다 경기침체 우려가 불거지며 ‘안전자산’으로서 달러의 매력이 부각됐기 때문이다. 23일 기준 달러인덱스(영국, 일본 등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는 111선으로 3개월 전보다 7% 넘게 상승했다.
○막 오른 2차 역환율 전쟁
Fed의 금리 인상 다음날인 22일 영국 스위스 노르웨이 홍콩 대만 필리핀 인도네시아 남아프리카공화국 사우디아라비아 등 13개 국가가 금리를 높였다. 지난 6월 1차 역환율 전쟁 때보다 ‘금리 인상 참전국’이 늘었다.

이날 스위스중앙은행은 6월(0.5%포인트)보다 높은 0.75%포인트의 금리 인상을 결정했다. 금리가 연 0.5%로 오르면서 유럽 주요국 중 가장 늦게 ‘마이너스 금리’에서 벗어났다. 영국은 두 달 연속 0.5%포인트 올리는 빅스텝을 밟았다. 현재 영국 금리는 연 2.25%로 2008년 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아시아 국가에선 홍콩(0.75%포인트), 필리핀(0.5%포인트), 인도네시아(0.5%포인트) 등이 금리를 올렸다. 남아프리카공화국과 사우디아라비아도 Fed와 같은 폭(0.75%포인트)으로 금리를 인상했다.

멕시코와 콜롬비아, 칠레 등 남미 국가들로 금리 인상 움직임이 번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블룸버그는 23일 보도했다. 미국 투자은행(IB) 에버코어의 크리슈나 구하 전략실장은 FT에 “Fed가 외환시장을 통해 사실상 다른 나라 중앙은행에 (금리 인상)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커지는 경기침체 우려
역환율 전쟁 여파로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각국의 자금 조달 부담도 커지고 있다. 22일 미국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는 2011년 후 최고 수준인 연 3.69%까지 치솟았다. 영국의 10년 만기 국채 금리도 0.18%포인트가량 오른 연 3.5%를 기록했다.

각국의 동시다발적인 금리 인상이 경기침체를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세계은행(WB)은 “지난 50년 동안 볼 수 없었던 수준으로 각국이 동시에 금리를 인상하고 있다”며 “내년에 세계적인 불황이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금리 인상 경쟁에도 동남아시아 등의 일부 국가와 미국의 금리 격차가 확대될 것이란 관측이 제기된다. Fed가 연말 금리 수준을 연 4.4%로 제시하는 등 긴축 의지가 워낙 강력하기 때문이다. 일부 아시아 국가의 통화 가치가 추가 하락할 것이란 베팅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금융 전문 매체 아시아파이낸셜이 전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