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소영 "디지털자산 규제, 유연해야...범정부차원 방안 모색"
김소영 금융위원회 부위원장이 디지털 자산 시장은 '책임있는 혁신'이 필요하며, 이를 위해 범정부 차원의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소영 부위원장은 22일 여의도 금융투자교육원에서 개최된 '디지털 자산법안의 주요 쟁점 및 입법 방향' 세미나 축사를 통해 "현재 디지털 자산 시장이 올바른 방향으로 나아가기 위해서는 책임있는 혁신이 이뤄져야 한다. 우리도 이를 다각도로 고민하고 있다"라며 "글로벌 동향 분석을 위해 미국 재무부, 법무부, IMF 등을 방문했으며, 관계 부처, 민간 전문 업체들과 협의도 진행하고 있다. 혁신을 위해 범정부차원의 제도와 방안을 모색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책임있는 혁신이 이뤄지기 위해서는 급변하는 상황, 규제 탄력성 등을 고려해 기존의 틀에 얽매이기 보다는 보다 유연한 체계가 필요하다. 우선 도입 이후 추후 보완하는 방식으로 글로벌 규제 상황, 효과적 동향을 면밀히 살펴 규제 체계를 검토해나가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블록체인·가상자산(코인) 투자 정보 플랫폼(앱) '블루밍비트'에서 더 많은 소식을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이영민 블루밍비트 기자 20min@bloomingbit.i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