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하반기 경기 둔화에 대한 우려가 증시를 짓누르고 있다. 지난달 말 제롬 파월 미 중앙은행(Fed) 의장은 잭슨홀 미팅에서 경기를 훼손해서라도 인플레이션을 잡겠다는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당분간 코스피지수가 상승세를 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는만큼 실적이 안정적으로 받쳐주는 종목에 주목해야 한다는 조언이 나온다.

1일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발표된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이 3개월간 평균보다 높은 종목은 , , SNT모티브, SPC삼립, 한화솔루션, 기아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1개월간 발표된 하나기술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50억원으로 3개월간 평균치(30억원)보다 40.6% 증가했다. 하나기술은 2차전지 제조장비 기업이다. 지난해까지는 국내 2차전지 셀 업체가 주요 고객사였지만 올해부터 수익성이 높은 유럽 수주량이 증가하면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

지난 4월 영국 브리티시볼트와 289억6486만원 규모의 원통형 2차전지 화성공정 턴키 공급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달 말 노르웨이 배터리 셀 업체인 프라이어와 반고체 배터리 생산설비 구축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현재 수주잔고는 185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93.7% 급증했다. 부국증권은 하나증권의 올해 신규 수주액이 4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1개월간 발표된 한솔제지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510억원)도 지난 3개월간 평균치(370억원)보다 39.5% 증가했다. 국제 펄프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2분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제품 가격을 인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치솟고 있는 원·달러 환율도 실적에 긍정적이다. 반면 해상운임 지수는 하락세를 그리면서 수출 운임 부담은 낮아지고 있는 추세다.

SK바이오사이언스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1470억원)도 같은기간 31.7% 늘었다. SNT모티브와 SPC삼립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도 같은기간 각각 13.8%, 13.3% 증가했다.

반면 위메이드와 풍산, 위지윅스튜디오는 지난 3개월간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보다 1개월간 추정치 평균이 더 낮아졌다. 최근들어 실적 추정치가 빠르게 내려왔다는 의미다. 지난 3개월간 발표된 위메이드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0억원이었지만 지난 1개월간 컨센서스는 20억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미르M'과 '미르4' 등이 기대에 못미치는 성적을 내고 있는 반면 인건비와 마케팅비 부담은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