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 중국 매출 비중이 높은 건설기계업체들의 주가가 들썩이고 있다. 중국 정부가 내놓은 경기 부양책에 힘입어 실적이 개선될 것이란 기대가 반영됐다.

26일 현대인프라코어는 15.26% 오른 6570원에 거래를 마쳤다. 현대건설기계는 7.88% 상승한 4만2450원에 마감했다.

두 회사는 그룹의 계열사로 올 상반기 실적이 부진했다. 현대두산인프라코어의 올 상반기 매출은 2조3452억원, 영업이익은 1조9149억원이었다. 이는 전년 같은 기간 대비 각각 9.4%, 12.6% 감소한 수치다. 현대기계건설의 올 상반기 매출은 1조8075억원으로 지난해와 비슷했지만, 영업이익은 834억원으로 40.3% 감소했다.

블룸버그는 중국 정부가 경기 부양을 위해 고속철도, 수로, 에너지 등 인프라 투자에 6조8000억위안(약 1324조원)을 쏟아부을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6.93%), (8.23%) 등 굴삭기 부품업체들도 중국 정부의 대규모 인프라 투자 수혜주로 떠오르면서 주가가 상승세를 탔다.

이동훈 기자 leedh@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