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장사가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한 가운데 이번 실적발표 기간 국내 주요 상장사 10곳 중 7곳의 평균 목표주가가 하향 조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지난 19일 기준 증권사 3곳 이상이 목표주가를 제시한 상장사 282곳 중 6월 말 대비 목표가가 낮아진 곳은 203곳(72%)에 달했다. 이 기간 목표주가가 상향 조정된 곳은 68곳(24.1%)에 불과했다.

목표주가가 가장 많이 하향 조정된 곳은 전지박, 유기발광다이오드(OLED) 소재 등을 개발하는 다. 평균 목표주가가 9만7429원에서 6만1167원으로 37.2% 급락했다. 2분기 적자 폭이 확대되자 증권사들이 줄줄이 목표주가를 낮춰 잡았다.

(-36.1%)와 (-29.8%), (-29.8%), (-24.8%) 등도 성장성 둔화 우려가 커지면서 목표주가가 큰 폭으로 하향 조정됐다.

주요 상장사들이 당초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공개했음에도 하반기부터는 대내외 악재로 수익성 악화가 본격화할 것이란 어두운 전망이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증권사 3곳 이상이 실적 전망을 제시한 국내 상장사 173곳의 올해 하반기 영업이익 전망치는 91조6135억원으로 작년 하반기(95조3170억원)와 비교하면 3.89% 감소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