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Analytics Insight
이더리움의 상승폭이 최근 비트코인의 상승 폭을 크게 앞지르며 주목 받고 있다.

18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지난 6월 중순 바닥을 찍은 이후, ‘더 머지'(The Merge) 업그레이드 이후 거래 처리 속도 개선과 더불어 공급량 감소, 수수료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작용했다.

더 머지 업그레이드는 이더리움의 합의 알고리즘 증명 방식을 기존 작업증명(PoW)에서 지분증명(PoW)로 전환하는 것으로, 가상자산 업계에서는 다음 달 중순에 진행될 예정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이 같은 더 머지 업그레이드를 통해 이더리움 채굴 및 거래 과정에서 환경에 미치는 악영향을 크게 줄어들며 기관 투자자들의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를 두고 비탈릭 부테린 이더리움 창시자는 "이더리움의 확장성이 머지 업그레이드를 통해 큰 폭으로 개선될 것"이라며 "암호화폐 대중화에 상당한 기여를 하게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일각에서는 네트워크 합병 완료 과정에서 2023년에 예정된 `상하이 업그레이드`에 묶여 있던 일부 ETH가 인출되며 부분적인 매도가 출회될 가능성이 있음을 지적하기도 했다.
한달 새 90% 오른 이더리움, 반짝 랠리 이어갈까
한편 이더리움은 지난 6월 19일 저점(944.71달러선)을 찍은 이후 이날 현재까지 93.43% 상승했다. 코인데스크에 따르면 이더리움은 19일 오전 10시(한국시간) 기준 현재 24시간 전 대비 1.05% 하락한 1,826.73달러선에서 거래되고 있다.

같은 기간 코인데스크 자료에 따르면 비트코인은 지난 6월 19일 1만7601달러로 최저치를 기록했으며 이날 거래가격 기준으로 이후 약 31% 상승했다.

다만 올해 거듭되는 암호화폐 시장의 폭락으로 비트코인과 이더리움 모두 작년 11월의 사상 최고치 대비 여전히 60% 이상 하락한 시세에서 거래되고 있다.


이연정기자 rajjy550@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