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장사들이 올 2분기 실적을 발표한 뒤 목표주가를 하향 조정한 보고서가 넘쳐나고 있다. 하반기부터 주식시장이 실적 피크아웃(정점 통과) 국면에 접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다. 이 와중에 호실적과 성장성을 평가받아 목표주가가 되레 상향 조정되는 기업들도 있다.
○목표주가 두 자릿수 오른 기업은?
"침체 와도 성장"…태양광·방산株 목표가 '쑥'
1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목표주가가 제시된 286개 유가증권·코스닥시장 상장사 가운데 173곳의 목표주가가 최근 한 달(7월 16일~8월 16일) 사이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목표주가가 오른 기업은 76개사로 하락한 기업의 절반 수준이었다.

목표가가 10% 이상 오른 기업은 8개에 불과했다. 주가가 크게 오를 것으로 예상되는 종목이 그만큼 드물다는 얘기다. 한 자산운용사 대표는 “실적이 정점을 통과하는 상황에서 성장세를 지속하는 기업들의 투자 매력이 더욱 주목받을 것”이라고 말했다.

목표주가 상승은 주로 의료기기, 태양광, 방산 업종에서 나왔다. 임플란트 업체 은 목표주가가 한 달 사이 9만8571원에서 12만5833원으로 27.7% 올랐다. (16.6%), (15.3%), (15.3%), (14.9%)이 뒤를 이었다.

2분기 영업이익(352억원)이 전년 동기 대비 108.6% 급증한 덴티움은 최근 한 달 주가가 25% 이상 올랐다. 중국 코로나19 록다운(전면 봉쇄) 상황에서도 호실적을 낸 점이 긍정적 평가를 받았다. 최근 한 달 보고서를 낸 6개 증권사 모두 ‘매수 의견’을 제시했다.

다른 임플란트 업체인 오스템임플란트도 영업이익이 562억원으로 64.2% 증가했다. 중국과 러시아 등지에서 수출이 급증한 덕분이다. 목표주가는 14만3333원에서 16만5200원으로 상향 조정됐다. 호실적에 대한 기대가 커지면서 주가도 최근 한 달 14.9% 상승했다.
○셀트리온· 나홀로 ‘高高’
같은 업종의 다른 기업들은 전반적으로 부진했지만, 나홀로 목표주가가 오른 종목들도 눈에 띈다. 목표주가가 14.9% 오른 셀트리온, 게임업체 네오위즈(8.5%), 의류업체 (8.3%)가 대표적이다. 바이오 업종의 침체가 지속되고 있지만 셀트리온은 지난 2분기 영업이익(1990억원)이 30% 증가했다.

네오위즈는 게임주들의 어닝쇼크가 속출하는 가운데서도 영업이익(59억원)이 13% 늘었다. 목표주가는 3만3500원에서 3만6333원으로 8.5% 올랐다. ‘P의 거짓’ 등 다양한 신작 라인업을 바탕으로 내년에도 호실적을 낼 것이란 기대가 반영됐다는 분석이다. 교보증권은 내년 네오위즈 영업이익이 638억원으로 전년 대비 67.7% 급증하며 가파른 성장이 기대된다고 전망했다.

방산과 조선은 업종 호황에 힘입어 목표가가 많이 올랐다.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목표주가는 8만1143원으로 15.3% 올랐다. 현주가 대비 상승여력 17%다. (14.2%), (13%), (12.1%) 등이 목표가가 많이 오른 종목으로 집계됐다.

반면 경기 침체 우려가 커지면서 목표주가가 급락한 종목도 속출했다. 33개사는 목표주가가 두 자릿수 이상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37.2%), (-28.7), (-24.8%), (-22.9%) 등은 한 달 사이 목표가가 20% 넘게 떨어졌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