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y 이즈마엘 (Ismael De La Cruz)

2012년부터 인베스팅닷컴 스페인 에디션에 글을 작성하기 시작했고 다양한 시장 속에서 기회가 왔을 때 어떻게 투자를 해야 하는지에 대해서 분석을 해왔습니다.
(2022년 8월 16일 작성된 영문 기사의 번역본)
  • VIX(변동성 지수)는 8주 연속 하락해 지난 3년 중 최장 기간 하락함
  • VIX/VXV 비율은 1개월 내재변동성과 3개월 내재변동성의 비율을 나타냄
  • VIX/VXV 비율이 1 이하인 경우 역사적으로 S&P 500 매수 신호

지난 여섯 번의 미국 경기침체 기간 동안, S&P 500는 경기침체 저점 그리고 전미경제연구소(NBER)에서 공식적으로 경기위축이 종료되었다고 선언한 시점 사이에 평균 61% 상승했다.

사실, 지난 150년 동안 미국에서는 30번의 경기침체가 있었고 S&P 500 지수는 연 평균 6.9% 상승(인플레이션 조정치)했다.

지난주에는 미국 CPI가 예상치를 하회하면서 투자자들은 연준이 9월 회의에서는 0.75%p보다는 적은 폭으로 금리를 인상할 수 있다는 기대를 높였고, 이에 단기적으로 시장은 반등하고 있다.

S&P 500 지수는 4주 연속 상승으며 이는 지난 11월 이후 최장 랠리다. 지난 금요일에는 중요한 이정표에 도달했다. 올해 초부터 시작된 가파른 하락분 중 반 정도를 회복한 것이다.

이러한 상승세는 50일 이동평균 위에서 거래되고 있는 S&P 500 종목이 2021년 봄 이후 최고치인 88%에 달한다는 사실과 많은 관련이 있다. 지난 6월 중순에는 단 2%였다.

나스닥 100 지수는 6월 저점 대비 20% 상승했으며, 기술적으로는 약세장에서 탈출했다는 점을 내포하고 있다. 2021년 11월 19일 고점부터 2022년 6월 16일 저점까지 나스닥 100 지수는 209일 동안 32.49% 하락했다. 지난 50년 동안 평균적 약세장은 201일 동안 35.5% 하락했다.


VIX/VXV 비율이 의미하는 것


CBOE 변동성 지수(VIX)는 8주 연속 하락했고, 이는 지난 3년간 최장 기간 하락이다.
변동성 지수 일간 차트

그러나 더 흥미로운 것은 VIX/VXV 비율이다. VIX는 1개월 내재변동성, VXV는 3개월 내재변동성이다. VIX는 일반적으로 VXV보다 낮다. 1개월보다는 3개월 동안 어떤 일이 발생할 수 있는 리스크가 더 크기 때문에 대상 기간이 길어질수록 불확실성이 커진다.
VIX/VXV 비율 일간 차트

그러면 현재 VIX/VXV 비율은 얼마일까? 0.84다.

VIX를 VXV로 나누면 얻게 되는 VIX/VXV 비율을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 VIX/VXV 비율이 1보다 크면, 불확실성이 내재되어 있고 주식시장에 부정적이다.
  • VIX/VXV 비율이 1보다 작으면, 안정성이 내재되어 있고 주식시장에 호의적이다.
  • VIX/VXV 비율이 1.30에 가까우면, 시장은 꼭대기일 수 있고 하락할 가능성이 있다.
  • VIX/VXV 비율이 0.95에 가까우면, 시장은 바닥을 형성하고 상승을 시작할 수 있다.
  • VIX/VXV 비율이 0.82 정도면, S&P 500 지수는 역사적으로 대부분 강세였고 강했다.


자금이 미국 증시로 돌아오고 있을까?


8월 3일~10일 주간에는 미국 증시 뮤추얼 펀드에 자금이 쏟아졌다. 투자자들은 연준이 금리인상 속도를 늦출 것이라고 기대했다. 해당 기간 동안 42억 1천만 달러가 흘러들어갔고, 6월 22일 이후 최대 주간 유입량이었다.

라지캡 기업 펀드에는 76억 달러가 유입되어 5월 25일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그러나 기술주 펀드에서는 자금이 8억 5,200만 달러 정도 유출되었다.


투자자 심리(AAII)


향후 6개월 동안 증시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는 낙관적 심리는 1.6%p 상승해 32.2%를 기록했다. 그러나 역사적 평균인 38%보다는 여전히 낮은 수준이다.

향후 6개월 동안 증시가 하락할 것으로 기대하는 비관적 심리는 2.2%p 하락한 36.7%였고, 역사적 평균인 30.5%보다 높았다.
AAII 시장 심리

8월 16일 기준, 2022년 글로벌 증시 순위는 다음과 같다.
: 필자(Ismael De La Cruz)는 현재 글에서 언급된 주식을 보유하지 않았습니다.


해당 기사는 인베스팅닷컴에서 제공한 것이며 저작권은 제공 매체에 있습니다. 기사 내용 관련 문의는 해당 언론사에 하시기 바랍니다.

※ 해당 기사 원문 보러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