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업공개(IPO) 시장이 급속도로 위축되면서 공모주펀드에서 자금이 썰물처럼 빠지고 있다. 올 들어 유출된 자금만 2조원을 넘어섰다. 지난 한 해 동안 10~20%를 웃도는 수익률을 기록했던 코스닥벤처펀드는 올 들어 –20%대의 부진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올해 설정액 2조 감소
16일 펀드평가사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국내 146개 공모주펀드에서 올 들어 2조1538억원의 자금이 유출됐다. 에프앤가이드가 분류한 47개 전체 펀드 테마 가운데 유출 규모가 가장 크다. 두 번째로 많은 자금이 빠져나간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채권펀드의 유출액(3102억원)보다 7배가량 많은 수준이다.

지난해 IPO 열풍으로 공모주펀드도 활황을 보인 것과는 딴판이다. 작년 한 해 동안 공모주펀드 설정액은 3조4414억원 증가했다. 작년 말 6조5484억원에 달했던 공모주펀드 설정액은 최근 4조8554억원으로 쪼그라들었다.

올해 IPO 시장이 급격히 얼어붙으면서 공모주펀드를 향한 투자 심리도 악화한 영향이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올 들어 지난 12일까지 신규 상장한 기업은 유가증권시장 2곳과 코스닥시장 39곳 등 모두 41곳(스팩·리츠 제외)에 그쳤다. 작년 한 해 동안 101곳(유가증권시장 21곳·코스닥시장 80곳)이 신규 상장한 것과 비교하면 40.6% 수준에 불과하다. 올해 상장한 41개 기업 가운데 공모가를 밑도는 기업은 17곳(41.5%)에 달한다.

오광영 신영증권 연구원은 “연초 이후 증시가 지속적으로 약세를 보이면서 공모주 투자 성과도 부진해졌다”며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았던 일부 대어급 공모주들이 상장을 철회하면서 투자 열기가 크게 식었다”고 말했다.
◆하이일드펀드 선방...코스닥벤처펀드 부진
올해 공모주펀드의 수익률은 투자하는 자산군의 성격에 따라 크게 엇갈렸다. 일반적인 공모주 펀드는 전체 자산의 30%가량을 공모주에 투자하고 나머지는 국채나 우량 회사채를 담는다.

전체 자산의 45% 이상을 신용등급 BBB+ 이하 채권에 투자하는 하이일드펀드는 상대적으로 양호한 성과를 냈다. ‘웰컴공모주하이일드펀드(2.08%)’, ‘코레이트하이일드공모주플러스펀드(2.87%)’, ‘마이다스하이일드공모주알파펀드(1.47%)’ 등은 연초 이후 플러스 수익률을 기록했다. 하이일드펀드는 기관투자가 공모주 수요예측에서 5% 물량을 우선 배정받는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코스닥 벤처기업에 집중 투자하는 공모주펀드들은 부진한 성과를 기록했다. 코스닥벤처펀드는 2018년 모험자본 활성화를 목적으로 출시된 정책 펀드다. 펀드 자산의 50% 이상을 코스닥과 벤처기업에 투자하는 대신 소득공제와 IPO 물량 우선 배정 혜택을 제공하는 상품이다.

‘다올KTB코스닥벤처공모주포커스펀드(-28.21%)’, ‘웰컴공모주코스닥벤처펀드(-14.15%)’, ‘하나UBS코스닥벤처기업&공모주펀드(-14.08%)’ 등은 두 자릿수대 손실률을 기록했다.

한 운용사 관계자는 “공모주펀드는 종류가 다양해 어떤 주식이나 자산군에 투자하냐에 따라 수익률이 달라진다”며 “최근 같이 IPO 시장이 얼어붙은 상황에선 채권 비중이 높은 상품에 투자하는 것이 비교적 안전하다”고 조언했다.

서형교 기자 seogy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