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가가 강세를 보였다.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영향으로 올 2분기 사상 최대 실적을 내놓으면서다. 반면 영업적자를 공시한 주가는 하락했다.

신세계 '깜짝 실적'에 주가 반등
1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신세계 주가는 전일 대비 2.5% 올랐다. 2거래일 연속 하락하던 주가가 반등에 성공했다. 2분기 ‘깜짝 실적(어닝 서프라이즈)’을 낸 덕분이다. 신세계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34.5% 증가한 1조8771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94.7% 증가한 1874억원에 달했다. 1분기에 이어 2분기 영업이익도 분기 기준 사상 최대치다.

백화점과 면세점 부문 등에서 좋은 성과를 거둔 것이 호실적으로 이어졌다는 분석이다. 2분기 백화점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5.5% 늘어난 6235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이익은 80.6% 늘어난 1211억원이었다.

면세점의 경우 2분기 총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 감소했지만, 영업이익은 49.5% 증가했다. 국제 여행이 재개되며 공항점 매출이 253% 늘어난 영향이다. 서정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여행객 및 공항 이용객 증가에 따라 수익성이 높은 매출 비중이 확대되고 있다”며 “2분기에는 원·달러 환율 상승 효과로 면세 부문 영업이익도 크게 개선됐다”고 했다.

인터내셔널 부문 영업이익도 시장 예상치를 15%가량 웃돌았다. 박은경 삼성증권 연구원은 “2분기 수익성 높은 해외 패션 및 화장품 매출 강세가 이어졌다”며 “유통 채널과 마케팅의 디지털화로 과거 2% 정도에 머물렀던 영업이익률이 10% 가까이 뛰었다”고 말했다. 삼성증권은 신세계 목표주가를 29만7000원에서 30만5000원으로 올렸다.

반면 이날 실적을 발표한 이마트 주가는 부진했다. 이마트는 할인점과 트레이더스 사업부문 부진으로 2분기 123억원의 영업손실을 봤다. 이 회사가 영업손실을 기록한 것은 2020년 2분기 이후 2년 만이다. 이날 이마트 주가는 전일 대비 0.93% 떨어졌다.

최세영 기자 seyeong2022@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