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허문찬 기자
사진=허문찬 기자
미국의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발표 후 인플 션의 피크아웃(고점 도달 후 하락)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면서 국내 증시는 이틀만에 다시 2500선에 안착했다. 미 달러 인덱스가 하락하는 등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확대되면서 외국인과 기관의 강한 매수세가 들어왔다. 다만 올 하반기 경기침체에 대한 우려가 남아있는만큼 당분간 지수가 추가로 상승하기보다는 실적이 탄탄한 개별종목이 강세를 띄는 ‘종목장세’가 펼쳐질 것으로 분석된다.

11일 코스피 지수는 1.73% 오른 2523.78에 거래를 마쳤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투자가는 유가증권시장 현물 1367억원어치를, 코스피200선물은 7645계약어치를 사들이면서 증시를 끌어올렸다. 전날 발표된 미 7월 CPI 상승률(8.5%)이 전달(9.1%)을 밑돌면서 인플레이션이 정점을 통과했다는 기대감이 커진 영향이다. 미 중앙은행(Fed)이 9월 ‘ (기준금리 0.75%포인트 인상)’ 대신 ‘빅스텝(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밟을 것이라는 전망에 힘이 실렸다. 이날 원·달러 환율은 7원40전 내린 달러당 1303원에 마감하면서 외국인 매수세를 자극했다.

외국인의 선물 매수세는 기관 매수세로 이어졌다. 기관은 이날 유가증권시장에서 4670억원어치를 사들였다. 최근 매도세로 일관하던 기관이 유가증권시장에서 4000억원 이상을 사들인 것은 지난 6월21일 이후 처음이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미국 물가상승률이 정점을 통과했다는 기대가 높아지면서 금융시장 전반에 위험선호 심리가 확대됐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 30위에 해당하는 전 종목이 상승했다. 성장주에 대한 투자심리가 개선되면서 (4.23%), (3.56%), (2.10%) 등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3.06%), (1.14%) 등 2차전지주도 강세를 보였다. 미국의 인플레이션 감축법안 통과가 코 앞으로 다가오면서 (14.79%) 등 수소 관련주도 크게 올랐다.

코스피지수가 주가순자산비율(PBR) 1배 수준인 2500선을 회복했지만 2600선을 넘보기는 아직 이르다는 분석이다. 경기 침체의 깊이나 기업 실적 추정치 추가 하향에 대한 우려가 여전히 남아있기 때문이다. 이종빈 메리츠증권 연구원은 “코스피지수가 상방을 돌파하기보다는 한동안 2500선 부근에서 고용과 물가에 대한 수치가 완화되는 것을 확인하며 등락을 반복하는 권 장세가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분간 '박스권 속 종목장세’가 펼쳐질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이다. 서정훈 삼성증권 연구원은 "통화정책에 대한 불확실성이 잔존하고 있기 때문에 당분간은 철저히 실적이 받쳐주는 기업만 개별적으로 강세를 띄는 장이 연출될 것"이라고 말했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