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주 싹쓸이' 조선株 날았다…현대미포조선·HSD엔진 '신고가'
조선주들이 하반기 수주 호황과 신조선가 상승 등의 호재를 등에 업고 동반 상승했다. 전문가들은 수주량 증가가 지속되면서 한동안 영업손실을 본 조선사들이 하반기엔 흑자로 돌아설 것이라고 내다보고 있다.

10일 은 8.33% 오른 8710원에 거래를 마쳤다. 장중 8860원까지 오르면서 52주 신고가를 경신했다. 도 장중 10만9500원까지 오르며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후 소폭 내려가며 전일대비 1.4% 오른 10만8500원에 장을 마감했다.

다른 주요 조선주들도 일제히 오름세를 보였다. 은 5.84% 오른 2만1750원에, 은 5.17% 오른 4675원에 마감했다. (4.10%), (3.29%), (2.06%) 등도 모두 상승세였다.

신조선가가 20개월째 상승한데다, 국내 조선사들이 글로벌 발주 물량을 ‘싹쓸이’하는 등 수주 호황이 이어진 영향으로 풀이된다. 조선·해운시황 분석업체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7월 선박 발주량 210만 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가운데 55%인 116만CGT를 한국이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2위인 중국(62만CGT, 30%)과 큰 격차를 내며 1위에 올랐다. 향후 조선업 동향을 가늠하는 ‘클락슨 신조선가 지수’는 161.57포인트로 전달 대비 0.4포인트 올랐다. 이 지수는 2020년 12월 이후 20개월 째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문가들은 2분기 조선사 실적 악화의 주범이었던 강재 가격이 최근 안정세를 보이는 것도 주가 상승을 이끌어내고 있다고 보고 있다. 탄탄한 수주 실적이 뒷받침하고 있어 3분기엔 흑자 전환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이봉진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국내 주요 조선 5개사의 상반기 수주액은 282억달러로 작년 같은기간보다 5.7% 늘어났다”며 “철광석 가격 및 후판가격 하락과 재무상태 등을 고려하면 현대중공업, 현대미포조선은 3분기 흑자전환할 것으로 전망한다”고 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