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사진=연합뉴스
경기도 이천 SK하이닉스 본사. 사진=연합뉴스
국내 증시에 상장된 반도체 상장지수펀드(ETF)들이 10일 일제히 약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반도체 기업들의 실적 우려가 커지면서 업황 전반에 대한 투자심리가 악화한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 9시41분 현재 는 전일 대비 1100원(1.83%) 떨어진 5만89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도 3100원(3.26%) 내린 9만2000원을 기록 중이다.

미국 반도체 기업들의 부진한 실적에 대한 우려감이 우리 증시로도 번졌다. 지난 8일(현지시간) 미국 그래픽 반도체 기업인 엔비디아는 올 2분기 매출액이 당초 제시한 전망치보다 낮을 것이라고 예고했다. 엔비디아는 데스크톱과 랩톱에 들어가는 고사양 그래픽카드를 포함한 게임 부문 매출이 이전 분기 대비 44%, 전년 동기 대비 33% 감소할 전망이라고 밝힌 바 있다.

아울러 마이크론의 상황도 좋지 않다. 전일 투자은행 키뱅크(KeyBanc) 테크 리더십 포럼에서 마크 머피 마이크론 CFO는 올 6~8월 실적이 기존 가이던스의 하단을 밑돌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시가총액 대장주이자 반도체 대표주인 이들의 약세에 국내외 반도체 종목들을 모아놓은 ETF들도 영향을 받은 모습이다. 반도체 ETF 11종 중 무려 10종이 하락 중이다.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레버리지(합성)은 전일보다 935원(9%) 내린 9450원에 거래되고 있다. 그 밖에 TIGER 미국필라델피아반도체나스닥(-4.41%), KODEX 미국반도체MV(-3.98%), SOL 한국형글로벌반도체액티브(-3.09%), KBSTAR 비메모리반도체액티브 (-2.09%), TIGER 반도체(-2.37%), KODEX 반도체(-2.35%) 등이 하락 중이다. 중국의 반도체 산업에 투자하는 TIGER 차이나반도체FACTSET만이 1% 가까이 오르고 있다.

신민경 한경닷컴 기자 radio@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