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일대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고입됐던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 사진=뉴스1
9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초동 진흥아파트 일대에 전날 쏟아진 폭우에 고입됐던 차량들이 뒤엉켜 있다. / 사진=뉴스1
8일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에 300mm 가까운 '물폭탄'이 쏟아지면서 9일 폐기물 처리 관련주가 급등하고 있다.

9일 오전 9시 31분 산업 폐기물 처리 업체 는 전 거래일 대비 8.95% 급등한 1만1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초반 1만1000원까지 오르기도 했다. 또 다른 폐기물 처리 업체인 (2.76%), (2.81%), (2.06%) 등도 줄줄이 올랐다.

재건 관련주도 강세다. 철도 및 도로 지하 횡단구조물 시공 업체인 (6.92%), (0.59%), (2.24%), (1.75%) 등이 상승 중이다.

전날 중부지방에 100년 만의 기록적인 폭우가 내리면서 강남구와 서초구, 구로구 등 저지대가 많은 서울 일부 지역은 아수라장이 됐다. 일부 지역에서는 사망자까지 발생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날 오후 11시까지 서울 일 강수량은 동작구 380㎜, 서초구 336.5㎜, 금천구 332.5㎜, 강남구 300㎜, 구로구 288.5㎜, 관악구 287㎜, 송파구 284.5㎜ 등이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