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가총액 기준 미국 1위(4434억달러) 반도체기업인 가 시장 기대에 한참 못 미치는 분기 실적을 예고했다. 그래픽카드를 제조하는 게임 부문 매출이 전 분기 대비 44% 급감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엔비디아의 실적 부진 경고로 뉴욕증시에서 반도체를 비롯한 기술주 전반이 약세를 보였다. 미국 상원의 ‘인플레이션 감축법’ 통과도 악재였다.
2분기 매출, 예상 20% 밑돌아
엔비디아는 2023회계연도 2분기(5~7월) 매출이 67억달러(약 8조7500억원)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 수치는 전년 동기(65억달러)보다는 늘었지만 엔비디아가 지난 5월 내놓은 전망치(81억달러)와 시장조사업체 팩트셋의 추정치(81억달러)보다 20% 적은 수준이다. 엔비디아는 오는 24일 실적 발표를 앞두고 실적 부진을 예고했다.
엔비디아, 실적 쇼크 예고…기술株 '덜덜'
리오프닝(경제활동 재개) 영향으로 게임 수요가 줄자 주력인 그래픽카드 사업이 타격을 받았다. 엔비디아는 게임 부문의 2분기 매출이 20억4000만달러로 전 분기 대비 44%, 전년 동기 대비 33% 급감했을 것으로 추정했다. 닌텐도, 마이크로소프트, 소니 등의 콘솔 게임기뿐만 아니라 컴퓨터용 고사양 그래픽카드의 판매가 부진했기 때문이다. 리서치업체인 NPD그룹에 따르면 지난 2분기 미국 소비자의 비디오게임 구매액은 전년 동기 대비 13% 감소한 123억5000만달러로 집계됐다.

경기 침체 우려로 암호화폐의 인기가 시들해진 것도 실적 악화에 영향을 미쳤다. 고사양 그래픽카드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를 채굴할 때도 쓰인다. 코인게코에 따르면 지난해 11월 6만9000달러까지 올랐던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3분의 1 수준인 2만3000달러 선에 거래됐다. 미국 투자은행인 레이먼드제임스의 멜리사 페어뱅크스 애널리스트는 “엔비디아의 게임 부문 매출이 전 분기 대비 44% 급감한 건 2018년 암호화폐 가격이 급락한 때와 비슷하다”고 말했다.
반도체주 줄줄이 하락
엔비디아가 시장 기대에 못 미치는 실적 전망을 내놓자 투자자도 이탈했다. 이날 나스닥시장에서 엔비디아는 6.30% 하락한 177.93달러를 기록했다. 연중 최고치인 301.21달러(1월 3일)와 비교하면 주가가 41% 빠졌다.

엔비디아는 또 다른 주력 사업인 데이터센터 부문 매출이 38억1000만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1% 늘었을 것이라고 발표했지만 투자자들의 불안을 달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이 부문 매출도 팩트셋 추정치(39억9000만달러)에 못 미쳤다. 엔비디아는 “거시경제 역풍과 공급난이 실적 부진의 원인”이라며 “3분기에도 도전적인 시장 환경이 계속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엔비디아의 실적 부진 우려는 반도체주 전반으로 번졌다. 이날 AMD(-2.19%) 마이크론(-1.62%) 퀄컴(-1.60%) 등의 주가가 일제히 하락했다. (-0.29%) (-0.07%) 아마존(-0.99%) 등 대형 기술주 주가도 장 초반 올랐다가 하락 전환했다.

지난 7일 미국 상원에서 인플레이션 감축법이 통과된 것도 대형 기술주에 악재가 됐다. 연간 10억달러 이상 수익을 내는 대기업에 최소 15%의 법인세를 부과하는 내용이 이 법안에 포함됐기 때문이다.

이주현 기자 deep@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