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증시가 한동안 ‘베어마켓 랠리(약세장 속 상승세)’를 이어간 가운데, 3분기 경기 침체 우려가 짙어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시기일수록 저평가 가치주를 담으라고 조언했다.

8일(현지시간) CNBC는 글로벌 리서치업체 가 선정한 ‘과매도된 가치주’ 7개 종목을 소개했다. 모닝스타가 자체적으로 개발한 종목평가 기준으로 5점 만점 가운데 4~5점을 획득하면서도, 타 회사 대비 경쟁력이 뛰어나 불확실한 약세장 속에서도 견고한 실적을 올릴 수 있는 ‘경제적 해자’를 지닌 종목을 선별했다.

모닝스타는 JP모건체이스, 하니웰, 3M을 이러한 대표적인 종목으로 선정했다. 미국 최대 은행인 JP모건체이스는 올해 들어 주가가 29.2% 빠지면서 114.35달러를 기록했다. 모닝스타가 제시한 평가 가치(fair value) 대비 25% 낮다. 경기 침체 전망으로 은행주 낙폭이 컸지만, 실적 대비 주가가 지나치게 빠졌다는 진단이다.
모닝스타 애널리스트가 본 '과매도' 가치주는?…"JP모건·허니웰 골라라"
모닝스타는 항공우주·특수화학 분야 기업인 하니웰과 글로벌 제조업 공룡기업인 3M도 과매도된 종목으로 꼽았다. 하니웰은 나스닥이 연초 대비 20.14% 빠질 동안 6.2% 하락하는 데 그치면서 주가를 방어해냈다. 3M은 지난달 14일 128.3달러까지 밀리면서 연저점을 경신했지만, 이후 낙폭과대 인식이 퍼지면서 14% 이상 상승했다.

IT기업 중에서는 사이버보안업체인 팔로알토와 Z스케일러가 꼽혔다. 모닝스타는 평가 가치 대비 주가는 팔로알토가 13%, Z스케일러는 25% 낮다고 전했다. 데이비드 세케라 모닝스타 수석전략가는 “클라우드 보안기업인 옥타(Okta)는 투자 위험도는 조금 더 높지만, 주가가 평가가치 대비 절반인 매우 저평가된 주식 중 하나”라며 “스타벅스도 주가가 평가가치 대비 16% 낮은 과매도 종목”이라고 설명했다.

세케라 전략가는 이어 "미국 시장이 혼란의 절정기에 달하면서 고품질 종목들이 과매도 되고 있다"며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매력이 높아진 주식을 담아야 할 때"라고 조언했다.

배태웅 기자 btu104@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