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표시돼있다.(사진=연합뉴스)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 전광판에 코스피 지수가 표시돼있다.(사진=연합뉴스)
코스피가 외국인과 기관의 순매수에 상승 마감하며 2500선을 회복했다.

9일 코스피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0.36포인트(0.42%) 상승한 2503.46에 거래를 마쳤다. 이날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47포인트(0.02%) 오른 2493.57로 출발했다.

종가 기준 코스피가 2500선을 회복한 것은 6월 13일(2504.51) 이후 약 두 달만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325억원, 1467억원 순매수했다. 반면 개인은 1762억원 매도 우위였다.

김석환 미래에셋증권 연구원은 "전일 미국 증시에서 엔비디아 실적에 대한 우려로 필라델피아 반도체지수가 하락한 탓에 국내 증시는 하락 출발했다"며 "다만 기대 인플레이션의 하향 조정과 인플레이션 감축 법안 통과 기대에 따른 2차전지 업종이 강세를 보였고 오후 들어 선물에서 외국인 매수세 유입 확대되며 지수의 추가상승을 견인했다"고 말했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가 3% 넘게 올랐다. , , 도 각각 2%대 상승세를 기록했다. 반면 , , 등은 주가가 1% 넘게 빠졌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2.79포인트(0.34%) 오른 833.65로 마감했다.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0.27포인트(0.03%) 오른 831.13으로 출발했다.

코스닥시장에서 개인은 547억원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30억원, 238억원 매도 우위였다.

시총 상위주 가운데 가 각각 4% 넘는 상승세를 기록했다. , , 은 2% 넘게 주가가 올랐다. 시총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만 소폭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1.8원 내린 1304.6원에 마감했다.

한편 간밤 뉴욕증시에서 주요지수는 엔비디아의 분기 실적 경고에 혼조세를 보였다.

8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0.09% 상승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0.12% 떨어졌고 나스닥지수는 0.10% 밀렸다.

기술기업 엔비디아가 2분기 매출이 당초 제시했던 가이던스(전망치)를 밑돌 것이라고 밝히면서 나스닥 지수가 하락세로 돌아서는 등 기술 기업들에 악재로 작용했다.

엔비디아는 예비 분기 실적 보고서에서 게임 부문 매출이 크게 줄어 전체 매출이 67억달러에 달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시장의 예상치이자 이전 가이던스인 81억달러를 밑돈다. 엔비디아의 실적 경고에 반도체 관련주들이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이번 주 10일에 나올 7월 소비자물가지수(CPI) 지표를 주시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이 집계한 바에 따르면 이코노미스트들은 7월 CPI 전년대비 증가율이 8.7%로 전달의 9.1%에서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차은지 한경닷컴 기자 chachacha@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