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달러 환율이 1290선으로 내려가고 경기 침체 우려가 일부 완화되면서 외국인이 국내 주식을 다시 사들이고 있다. 등 한국 대표 기업을 담고 있다. 개인투자자들은 외국인이 사는 종목을 일제히 팔아치우며 정반대 매매 패턴을 보이고 있다.

개미들, 외국인과 정반대…보유종목 대부분 큰 손실
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외국인은 최근 한 달(7월 4일~8월 4일)간 삼성전자를 1조622억원어치 순매수했다. 외국인 유가증권시장 전체 순매수 1위다. (6588억원) SK하이닉스(3895억원) (3147억원) 현대차(2991억원)도 사들였다.

같은 기간 는 1635억원 순매도했다. 삼성전자우(1040억원) (935억원) 등도 순매도했다.

개인은 외국인이 순매수한 종목을 대거 팔아치웠다. 개인 순매도 1위는 LG에너지솔루션(순매도액 5214억원), 2위는 삼성전자(2780억원)로 집계됐다. 현대차(2483억원) (2012억원)도 순매도했다. 대신 , , , 삼성전자우 등을 사들였다.

개인들이 최근 매수한 종목은 주가가 급등한 후 내려가고 있다는 공통점이 있다. 반대로 파는 종목 대부분은 주가가 바닥을 찍고 상승하고 있다. 증권업계 관계자는 “주가가 내릴 때 사고 오를 때 팔아버리는 매매는 장기적으로 성공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개인투자자들은 대부분 큰 손실을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이 증권사 고객들이 가장 많이 보유한 10개 종목 중 9개가 손실을 기록하고 있다. 키움증권은 고객 대부분이 개인투자자다. 보유 1위 종목인 삼성전자는 매수가 대비 15.31% 손실을 내고 있다. (-22.31%) 네이버(-18.61%) (-24.17%) 등도 손실이 큰 종목이다.

박의명 기자 uimyung@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