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나무·야놀자 등에 간접투자…'유니콘 기업 투자' ETF 나와
자산운용이 13일 기업가치 1조원 이상 유니콘 기업에 간접 자하는 'ARIRANG K-유니콘투자기업액티브' ETF를 내놨다고 밝혔다. 비상장 기업들인 두나무, 야놀자, 무신사 등의 지분을 가지고 있는 기업에 투자하는 방식이다.

ARIRANG K-유니콘투자기업액티브는 사업보고서 공시의 타법인출자현황을 기준으로 유니콘 기업에 출자했거나 유니콘 기업에 투자하는 펀드 또는 벤처투자회사에 출자한 기업들에 투자한다.

기초지수는 펀드평가사 와 연계해 출시한 'FnGuide K-유니콘 투자기업 지수'다. 주요 구성 종목은 컬리에 출자한 , 무신사에 출자한 , 두나무에 출자한 등이다. 이밖에도 (야놀자 출자), (쏘카 출자), 비텐트(빗썸 출자), (두나무, 리디 출자) 등이 담겼다.

김성훈 한화자산운용 ETF사업본부장은"“평소 유니콘 기업에 투자하고 싶은 일반 투자자들의 수요는 많으나 비상장 기업이라 개인이 접근하기 쉽지 않다는 점에 착안해 직간접적인 수혜를 누릴 수 있는 상품을 출시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성상훈 기자 uphoon@hankyung.com